[2021 국감] 도서에 집중된 ‘문화누리카드’ 지적
상태바
[2021 국감] 도서에 집중된 ‘문화누리카드’ 지적
  • 강선영
  • 승인 2021.10.14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예지 의원 '문화누리카드 분야별 사용현황' 분석
도서·교통·영화 사용 順…공연분야, 전체 사용액 0.4% 불과
문화누리카드
문화누리카드

 

문화누리카드의 사용 유형에 있어 다소 도서에 지적됐다는 목소리가 국정감사에서 나왔다. 소외계층의 삶의 질 향상 및 계층 간 문화격차 완화를 위한 '문화누리카드'가 일부 분야에만 집중적으로 사용되고 있어 사업의 취지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고 있다는 목소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인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제출받은 '문화누리카드 분야별 사용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문화누리카드 사용액 1414억 원 중 850억 원(약 60.1%)은 도서 분야에 사용됐다. 교통분야 162억 원(약 11.5%), 영화분야 120억 원(약 8.5%)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공연분야에서 사용된 금액은 5억 7000만 원 수준으로 전체 사용액의 0.4%에 불과했다.

문화누리카드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을 대상으로 1인당 연간 10만 원(2021년)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관계 대상자는 177만 명이다.
김 의원은 "문화누리카드 사용처가 도서·교통·영화에 편중돼 있고 문화예술 행사 자체가 적은 시·군의 경우 지역 내 활용조차 쉽지 않다"며 "'문화 양극화 해소'라는 원래의 사업 취지를 살리지 못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통합문화이용권 사업이 소외계층 삶의 질 향상 및 문화격차 완화라는 본래의 취지를 살리려면 지역 실정에 맞는 개선책을 강구하고 기초 예술분야, 장애 예술분야에 대한 쿼터제 도입 추진 등을 통해 근본적으로 개편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또한 “문화누리카드 가맹점수는 도서 4350개와 영화 773개로 20.3%에 불과하다"며 "단순히 가맹점수를 늘리는 것만으로 사용처 다양화가 가능한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맹점수와 이용율 증가는 크게 관련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숙박 가맹점수는 5685개이지만 이용금액이 15억 원에 불과하다. 체험활동의 경우 아동위주로 준비되다보니 성인이 이용할 프로그램이 부족하고, 여행상품의 경우도 젊은 층이 이용할 수 있는 것이 많지 않다"고 덧붙였다.

강선영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