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의 하루한줄] 우주과학자가 설명하는 우주쓰레기 A to Z
상태바
[강선영의 하루한줄] 우주과학자가 설명하는 우주쓰레기 A to Z
  • 강선영 기자
  • 승인 2021.07.09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제 없는 우주개발은 지구 궤도에 우주 쓰레기를 증가시키고 있다. 우주 쓰레기는 운영 중인 인공위성에 위협이 된다. 우주 쓰레기와 충돌하거나 폭발한 인공위성의 잔해들은 더 작은 조각으로 부서지면서 파편의 수는 증가하고, 그 결과 인공위성의 연쇄 충돌로 우주 쓰레기가 더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현상이 반복된다. 모두가 무분별하게 쏘아 올린 인공위성이 만든 악순환, 공유지의 비극인 것이다."

 

인간이 가는 모든 곳에는 ‘쓰레기’가 남는다. ‘우주’도 예외는 아니다. 인류의 우주를 향한 꿈, 찬란한 우주개발의 역사는 광활하고 무한할 것만 같던 우주를 쓰레기로 가득 메우는 결과를 가져왔다. 현재 우주 쓰레기는 총알보다 7~8배 정도 빠른 속도로 지구 궤도를 돌며 운용 중인 인공위성과 충돌을 일으키거나 지구로 떨어져 인류를 위협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한정된 지구 궤도 영역을 우주 쓰레기가 거의 차지함으로 인해 새로운 인공위성을 띄울 수 있는 자리가 모자란 상황까지 왔다.

'우주 쓰레기가 온다'는 아직은 영화 속 이야기일 것만 같지만 사실상 성큼 다가온 우주 쓰레기의 현황과 전망을 다룬다. 현재 한국천문연구원 우주위험감시센터에서 인공위성과 우주 쓰레기의 위험을 예측하고 분석하는 우주과학자 최은정이 썼다. 책은 뉴 스페이스 시대를 맞아 갈수록 치열해지는 우주개발 경쟁의 현주소를 생생하게 훑어보면서, 저자가 우주감시의 최전선에서 목격한 우주 쓰레기 문제를 상세하게 톺아본다. 

또한 지구 밖을 향한 인류의 꿈을 지속하기 위해 무엇이 희생되고 있는지 직시하자고 제안한다. 우주 공간을 과학기술의 관점에서뿐만 아니라 환경의 관점에서 새롭게 조명하는 이 책이 우주를 꿈꾸는 모든 이에게 더 나은 방향을 제시하는 친절한 안내서가 되길 바란다.

-최은정의 '우주 쓰레기가 온다'에서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