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6월 18일(음력) 5월 16일 띠별,생년월일 운세
상태바
[오늘의 운세] 6월 18일(음력) 5월 16일 띠별,생년월일 운세
  • 뉴스앤북
  • 승인 2019.06.18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운세] 6월 18일(음력) 5월 16일 띠별,생년월일 운세

자(쥐)
48년 사방팔방의 문이 열려 있습니다. 움직이는 대로 얻을 것입니다.
60년 여러 사람이 힘을 모으게 되니 이루지 못할 일이 없습니다.
72년 위기는 곧 기회입니다. 정신만 차린다면 살 길이 열릴 것입니다.
84년 계획은 원대한데 자금이 부족하여 힘이 듭니다.

축(소)
49년 좋은 기회가 왔을 때 잡는 것도 지혜입니다. 지금이 때입니다.
61년 한 눈 팔지 말고 앞만 보고 전진해야 할 시기입니다.
73년 가을 뒤에는 곧 겨울이 오는 것이 이치입니다. 지금은 자중할 때입니다.
85년 마음은 가득한데 용기가 없어 기회를 놓치는 격입니다.

인(범)
50년 일에 실패가 많으니 일을 구해도 일을 이루지 못합니다.
62년 예상치 못한 난관을 만나 이루지 못하니 안타깝습니다.
74년 자신만을 위한 삶을 선택한다면 귀하 주변에 아무도 남지 않을 것입니다.
86년 특별히 나쁘거나 좋은 것도 없는 원만한 하루가 될 것입니다.

묘(토끼)
51년 마음만 급하고 서두르니 눈앞의 이익도 보이지 않는 격입니다.
63년 관재수가 따르게 되니 시비하는 곳은 피해야 할 것입니다.
75년 모든 일이 쉽게 이루어지니 수확도 좋을 것입니다.
87년 하늘이 복을 주고 땅이 열리는 격이니 기쁨이 넘칩니다.

진(용)
52년 할 일은 많은데 준비가 안 되었으니 답답할 따름입니다.
64년 지금은 운이 따르지 않는 것뿐이니 너무 실망하지 마십시오.
76년 상대에게 지나치게 과민반응을 보이지 않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88년 직업상 거래도 유리하게 진행되는 일진이 될 것입니다.

사(뱀)
53년 날로 번창하게 되니 곳간에 재물이 쌓여 갑니다.
65년 가는 곳마다 환영을 받고 이로운 일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77년 출장이나 여행 중에 중요한 물건을 분실할 수도 있으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89년 때가 좋지 않으니 어쩔 수 없습니다. 기다리셔야 합니다.

오(말)
54년 사방에 재물이 있으니 나가면 얻을 것입니다.
66년 주위 사람들의 말에 귀를 기울인다면 어려움이 닥쳐도 능히 이겨나갈 것입니다.
78년 서두르지 말고 일의 진행을 살피면서 천천히 진행하십시오.
90년 동쪽 물가에 가지 마십시오. 서남쪽이 길방입니다.

미(양)
43년 모든 것은 시와 때가 있는 법입니다. 기다리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55년 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 하였습니다. 매사 신중하십시오.
67년 순조롭게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조금 늦어지는 것이니 조급해 하지 마십시오.
79년 현실에서 과감하게 벗어나는 용기가 필요합니다.

신(원숭이)
44년 구정물에 맑은 물을 넣는다고 맑은 물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56년 마음의 중심이 없으면 하는 일마다 그르치게 될 것입니다.
68년 일을 너무 크게 벌이지 마십시오. 득은 없고 실만 따르게 됩니다.
80년 거래를 이루고 싶다면 먼저 상대를 알아야 하는 법입니다.

유(닭)
45년 새로운 계획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57년 내가 대접을 받고 싶다면 남을 대접하는 것이 먼저일 것입니다.
69년 성실한 자세에 하늘도 감동하여 도울 것입니다.
81년 서로의 의견이 달라 작은 마찰이 생길 수 있으니 한 발 양보하는 마음을 가지세요.

술(개)
46년 뭔가 배울 수 있는 일이 있다면 늦었다고 생각하지 말고 열심히 하십시오.
58년 귀하에게 불리하게 전개되니 상대방과 타협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상책입니다.
70년 체면 등에 얽매여 정리하지 못한 인연으로 인해 낭패를 당할 수 있습니다.
82년 시기가 좋습니다. 발전일로에 있고 재물도 쌓이게 됩니다.

해(돼지)
47년 아랫사람이라고 경시하지 말고 대접한다면 도움을 받게 될 것.
59년 복잡한 장애물이 없어지니 탄탄대로입니다. 좋은 결과가 있을 것.
71년 매사 불안하나 끝내 이루어지게 되니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83년 달이 구름 속에서 나오니 천지가 다 훤해질 것.

뉴스앤북 webmaster@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