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매년 줄어드는 국내 독서율] 3. 코로나19 사태서 보여준 ‘독서 열풍’
상태바
[시리즈-매년 줄어드는 국내 독서율] 3. 코로나19 사태서 보여준 ‘독서 열풍’
  • 강선영 기자
  • 승인 2020.05.15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 맞은 대전 동구 대출 도서 눈길
정부 또한 독서율 장려 행사 개최
“독서에 대한 관심과 질적 콘텐츠 제작 필요”
동구 가오도서관 직원들이 도서 안심대출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br>
동구 가오도서관 직원들이 도서 안심대출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1월 국내에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대다수의 시민이 여전히 집에서의 생활을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에서다. 그러한 와중에 인기를 끈 취미생활 중 하나가 ‘독서’다. 비록 전국의 도서관 대부분이 문을 닫으며 책을 빌리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지만 독서에 대한 시민들의 열정은 식지 않았다.

대표적인 게 대전 동구의 대출 도서량이다. 지난 6일 동구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관내 도서관 8곳이 부분적으로 개관했다. 이날 562명이 2185권을 대출했는데 이는 전년도 도서대출 권수 대비 일일평균 32%인 532권이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19에도 ‘드라이브(워킹) 스루’로 운영한 ‘도서안심대출’ 기간에도 1621명이 6796권을 대출했다.
정부 또한 코로나19 사태를 맞자 국내 독서율 올리기에 분주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은 지난달 한 달간 국민들에게 전자책, 소리책(오디오북)과 종이책을 무료로 제공하는 ‘책과 함께 슬기로운 거리두기’ 행사를 진행했다. 이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 국민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도록 독려하는 한편 이 시기를 독서생활의 즐거움을 재발견하는 기회로 삼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의 내용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서점에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국민은 이번 행사를 통해 전자책과 소리책을 지원받을 수 있다는 거다. 또 문체부와 출판진흥원은 교보문고와 협력해 특별 누리집인 ‘책 쉼터(book.dkyobobook.co.kr)’를 개설하고 한 달간 1인당 최대 2권까지 전자책과 소리책을 무료로 대여했다. 
전문가들은 떨어지는 국내 독서율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는 모습이다. 이미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며 보다 독자에게 질 좋은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는 게 우선이라는 거다.

지역 한 교육학과 교수는 “종이책 독서율이 매년 줄어드는 건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다. 강제로 다시금 종이책 독서율을 끌어올리는 건 적절한 대안은 아닐 것”이라며 “4차산업혁명이라는 시대에 맞는 독서율과 보다 질 좋은 도서 콘텐츠를 생산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 다른 지역 한 문예창작학과 교수는 “무조건적으로 목표를 독서율 상승에 둘 것이 아니라 어린 시절부터 독서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환경이 우선돼야할 것”이라며 “초‧중‧고부터 대학교까지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책을 읽는 분위기가 조성돼야한다”고 강조했다.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