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기대작 드라마, 웹툰으로 먼저 본다
상태바
2022년 기대작 드라마, 웹툰으로 먼저 본다
  • 안민하 기자
  • 승인 2021.12.2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네이버웝툰 제공
'내일'. 네이버웝툰 제공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시 강화되며 '집콕' 생활이 불가피해졌다. 이에 네이버웹툰이 연말연시 무료함과 심심함을 달래줄 네이버웹툰 4편을 추천했다.

추천작 4편은 장르와 소재 상관없이 '명작'으로 평가받는 작품들로 흡입력 높은 전개로 강한 몰입감을 선사한다. 특히 '모범택시', '알고 있지만', '지옥' 등 올 한 해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상화 작품들이 큰 사랑을 받았던 만큼 2022년 영상화 예정인 작품들이 엄선됐다.

우선 라마 작가의 '내일'이 MBC 드라마로 제작된다. 영화 '재심', '미스터 주: 사라진 VIP' 등을 연출한 김태윤 감독과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카이로스' 등을 연출한 성치욱 감독이 공동 연출을 맡으며 국민 배우 김희선이 주인공 ‘구련’ 역을 맡아 방영 전부터 기대를 모은다.

'내일'은 장기 취준생 ‘최준웅’이 우연한 사고로 특별한 임무를 수행 중인 저승차사들을 만나고 이들과 함께 '위기관리팀'의 계약직 막내로 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에피소드 형식의 웹툰으로 2017년 5월부터 현재까지 네이버웹툰에서 활발히 연재 중이다.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기존의 저승차사를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존재로 설정해 주목받았다. 특히 각 에피소드마다 삶의 벼랑 끝에 선 사람들의 사연과 이들을 살리고자 하는 저승차사들의 모습을 담아내 눈길을 끈다. 이와 함께 모든 에피소드를 관통하여 '희망에 찬 내일이 되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달해 독자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감동을 전하는 웹툰으로 평가받는다.

내년 여름에는 웹툰을 원작으로 한 MBC 드라마 '금수저'가 방영될 예정이다. 그룹 '비투비' 육성재가 주인공 '이승천'을 역을 분하며, KBS2 '연모', tvN '또 오해영' 등을 연출한 송현욱 PD와 KBS2 '총리와 나', '겨울연가' 등의 윤은경, 김은희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HD3 작가의 웹툰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 '이승천'이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되는 이야기를 다룬다. 2016년 6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연재됐으며 연재 당시 토요웹툰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금수저는 연재 당시 '수저계급론'을 모티브 삼은 설정과 부모를 바꿀 수 있는 '금수저'라는 독특한 소재와 예측할 수 없는 전개가 큰 화제를 모았다. 특히, 돈과 가족을 바꾸는 것이 가능한지, 둘 중 무엇을 택하는 것이 행복과 가까워질 수 있는지 질문을 던지며 독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이번 생도 잘 부탁해’도 2022년 12부작 드라마로 제작될 예정이다. 인기 웹툰 '오늘도 사랑스럽개'를 연재했던 이혜 작가의 차기작 '이번 생도 잘 부탁해'는 환생을 거듭하며 19회차 인생을 살아가는 주인공 ‘반지음’이 18회차 인생에서 만난 운명의 남자 ‘문서하’와 다시 만나면서 펼쳐지는 판타지 로맨스다.

해당 작품은 지난해 6월 첫 연재를 시작한 이후 매력적인 성격의 캐릭터와 조화로운 작화, 탄탄한 스토리 전개로 인기를 모으며 단숨에 네이버웹툰 일요웹툰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아루아니 작가와 김칸비 작가로 이루어진 '팀 겟네임'의 인기 스릴러 웹툰 '우월한 하루'도 2022년 상반기 OCN 드라마로 방영될 전망이다. '우월한 하루'는 가장의 남자가 납치된 딸을 구하기 위해 옆집에 사는 연쇄살인마를 죽여야 하는 24시간 리얼 스릴러물이다. 

우월한 하루는 아파트라는 한정된 공간, 24시간 하루라는 시간 제약에도 불구하고 탄탄한 전개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서스펜스를 그려내 큰 인기를 끌었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스릴러물로 연말연시 지루할 틈 없이 독자들에게 팽팽한 긴장감과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말연시 추천 네이버웹툰 작품들은 네이버웹툰과 네이버 시리즈 홈페이지, 모바일 웹, 앱, PC 등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안민하 기자 minha9611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