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를 품은 사진 한장] 마을을 울리는 글단지
상태바
[詩를 품은 사진 한장] 마을을 울리는 글단지
  • 전우용 기자
  • 승인 2021.12.23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대전 유성구 구즉도서관에는 '마을을 울리는 글단지' 가 문구가 내걸려 도서관을 이용하는 이들로 하여금 발걸음 멈추게 한다.  전우용 기자
23일 대전 유성구 구즉도서관에는 '마을을 울리는 글단지' 가 문구가 내걸려 도서관을 이용하는 이들로 하여금 발걸음 멈추게 한다.  전우용 기자

2021년 신축년 (辛丑年) 한해가 저물고 있다. '하얀 소의 해'가 가고 2022년 임인년 (壬寅年)을 맞이해야 한다. 검은 호랑이의 해를...

23일 대전 유성구 구즉도서관에는 '마을을 울리는 글단지' 가 문구가 내걸려 도서관을 이용하는 이들로 하여금 발걸음 멈추게 한다.  

마음을 울리는 글단지

                                     김영하/ 여행의 이유 中

인생과 여행은 그래서 신비롭다

설령 우리가 원하던 것을 얻지 못하고,

예상치못한 실패와 시련, 좌절을 겪는다 해도

우리가 그 안에서 얼마든지 기쁨을 찾아내고

행복을 누리며 깊은 깨달음을 얻기 때문이다.

전우용 기자 yongdsc@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