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전문 문예지 잇단 창간 '청색종이'·'한국시인' 탄생
상태바
시 전문 문예지 잇단 창간 '청색종이'·'한국시인' 탄생
  • 전혜정 기자
  • 승인 2021.11.19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전문 문예지 잇단 창간 '청색종이'·'한국시인' 탄생
시 전문 문예지 잇단 창간 '청색종이'·'한국시인' 탄생

김태형 시인이 운영하는 서점 겸 출판사 청색종이가 시 전문 계간 문학잡지 ‘청색종이’ 창간호를 내놓았다. 김 시인은 창간사에서 “시와 문학이 여전히 삶의 주요한 부분이라는 것을 확인하려 한다. 나아가 시를 통해 공동체가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실천적으로 개입하는 것이 우리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서울 문래동에서 같은 이름의 서점도 운영 중인 김 시인은 “시인들에게 작품 활동을 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단행본 시집을 내려면 시인들이 몇 년 동안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할 수 있어야 한다”며 “문예지는 작품 활동의 기본이 되는 지면”이라고 했다. 창간호는 ‘시는 어떻게 새로워지는가’를 주제로 한 기획특집과 문정희, 허연, 손택수, 주민현 등의 신작 시를 소개한다. 신인상을 제정해 매년 신인도 발굴하기로 했다.

잡지 디자인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레트로풍이다. 유화를 사용한 표지, 손으로 쓴 듯한 제호, 한자를 적극 사용하는 방식 등이 쓰였다. 이에 대해 김 시인은 “현대의 첨단보다는 조금 거칠지만 복고적인 편집을 반영해 보고 싶은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또 “잡지 제호로 ‘청색종이’와 ‘청색지’(靑色紙)를 함께 사용하는데, ‘청색지’는 작가 이상의 초상화를 그린 화가 구본웅이 1938년 창간해 8호까지 발행한 예술잡지였다”며 “‘청색지’의 정신을 이어보고자 하는 바람이 있다”고 덧붙였다.

나태주 시인이 회장을 맡고 있는 한국시인협회는 반연간지 ‘한국시인’을 창간했다. 김지헌 한국시인협회 사무총장은 “한국시인협회는 창립 연도인 1957년 ‘현대시’를 창간해 이듬해 2호까지 발행하고 중단했다”며 “이를 되살려 새로 문예지를 창간했다”고 밝혔다. 창간호는 김남조 시인의 축시와 33편의 신작시, 작고한 시인 중심의 ‘다시 읽는 우리 시’와 ‘시인의 산문’, 외부 인사가 쓰는 ‘내가 좋아하는 시’ 등으로 꾸몄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