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독도 일본땅’ 표기...정치권 보이콧 줄이어
상태바
도쿄올림픽 ‘독도 일본땅’ 표기...정치권 보이콧 줄이어
  • 전우용 기자
  • 승인 2021.06.0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는 일본땅' 표기 삭제 안하면 올림픽 불참해야" 靑 청원 시작
정치권·국민청원 중심으로 ‘올림픽 보이콧’ 목소리
도쿄올림픽 ‘독도 일본땅’ 표기
도쿄올림픽 ‘독도 일본땅’ 표기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를 자국 영토처럼 표기한 일본이 수정할 의사가 없다는 뜻을 밝히면서 일본의 독도 표기 강행시 한국은 올림픽 불참을 선언해야 한다는 주장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개재됐다. 향후 도쿄올림픽의 국내 선수 출전 관련 논란은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의 지도에 일본 영토처럼 표시한 독도를 삭제하라는 한국 정부 측 요구를 거부하면서 우리나라의 올림픽 불참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모양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도쿄올림픽 조직위 독도 일본땅 표기 강행시 올림픽 불참 선언해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재됐다.
앞서 일본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공식사이트에 독도를 자국 영토처럼 표시한 지도를 올렸다.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코스를 소개하는 지도에 시마네현 위쪽 작은 점이 찍혀있어 독도가 마치

일본 땅인 것처럼 표시한 것이다. 이에 한국 정부는 2019년 7월 일본 측에 항의하고 삭제를 요구했지만 일본 측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유지해 왔다.

최근 논란이 불거지자 외교부는 주한 일본대사관에 지도를 즉각 수정할 것을 요구했지만 일본은 다시 한번 “한국 측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해당 청원인은 “도쿄 올림픽 조직위에서 독도를 일본땅으로 표기를 강행하고 있다”며 “평창 올림픽때 우리는 올림픽 정신을 지키기 위해 독도표기를 양보했다. 일본의 이러한 행위는 올림픽을 이용해 독도에 대한 야욕을 국제적으로 드러내는 선전포고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어느 때보다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면서 “물론 5년 가까이 땀 흘리며 준비한 국가대표 선수들의 수고가 아쉽지만, 선수들에 대해서는 그에 상응한 보상을 지원해주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및 IOC가 독도를 삭제하는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도쿄올림픽 보이콧을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한국의 경우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어떠한 정치적 선전도 허용해선 안된다는 IOC 권고에 맞춰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삭제했던 전례가 있던 만큼 IOC가 이를 방관해선 안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리 정부도 IOC 위원장에게 개입을 공식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일본이 끝까지 거부한다면 정부는 올림픽 보이콧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호히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세균 전 총리는 이보다 하루 앞선 26일 “일본 정부는 일본 올림픽지도에 표기한 독도를 삭제하라”며 “일본이 끝까지 거부한다면 ‘올림픽 불참’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전우용 기자 yongdsc@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