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현장 PCR 검사 도입 괜찮을까
상태바
교육현장 PCR 검사 도입 괜찮을까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1.04.27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이어 인천·울산도 PCR 시범도입
대전시교육청은 "학업 결손 우려스러워"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각 시·도 교육청마다 학교방역 강화에 적잖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교육 현장에 신속·순회 ‘PCR 검사‘(신속 분자진단 검사)를 확대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하지만 일각에서 PCR 검사 도입이 섣부른 판단이라는 지적도 함께 제기된다. 

27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주에 비해 확진자 수가 많이 감소된 양상이지만 확진자가 다시 1000명 이상도 발생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서울, 인천, 울산교육청은 최근 순회 PCR 검사 시범사업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근 학교와 학원 등에서 학생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발생한 것에 따른 조치다.

순회 PCR 검사는 최근 교육부가 내놓은 학교방역 강화 대책 중 하나로 전담 검체 채취팀이 각 학교를 이동하며 희망자에 한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는 방식이다.

PCR은 학생들의 코와 목에서 검체를 채취한 후 바이러스 DNA를 수차례 복제해 양성유무를 판단하는 검사법이다. 특히 신속 PCR은 1~2시간 이내로 결과를 알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 고교에서 학생·교직원 확진자가 10여명 정도 발생해 학교방역에 대해 문제점이 제기된 울산시교육청은 확진자 발생을 억제하고 무증상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해당 검사법 도입을 신청하기로 했다.

인천시교육청도 코로나19 확산세 차단을 위해 취약지역 학교부터 순회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반면 대전시교육청은 이들 교육청과 판단에 차이가 있었다. 해당 검사방법으로 학생들의 학습 결손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대전시교육청 관계자는 “최근 학교 현장에 대한 방역 체계를 점검·강화해 학생 확진자 발생 빈도가 줄어들고 있지만 안심할 수준은 아니다”라며 “해당 검사 방법의 선제적인 사례를 지켜본 뒤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전문가들도 코로나19 유행상황에 맞춰 검사방법을 결정해야 된다고 주장한다. PCR 검사를 학교 현장에 바로 도입하는 것은 조금 이르다는 것이다. 

한 감염병 전문가는 “학교 방역 강화 차원에서 PCR 검사를 확대하는 것은 섣부른 감이 있다”며 “각 학교 상황에 맞춘 상활별 검사방법 도입이 필요하고 교육당국이 어떤 검사법을 어떻게 사용할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전문가는 신속 “PCR검사를 도입하려면 비용과 인력, 시간문제 등 해결해야 할 일이 많다”며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에만 일부 도입하는 방안은 고려해볼만 하다“고 전했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