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내기공무원에게 권장도서 이색전달
상태바
새내기공무원에게 권장도서 이색전달
  • 전우용 기자
  • 승인 2021.04.01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보 떡’을 비롯한 공직사회 악습 타파 위해 신규공무원과의 소통의 시간 가져
대전 동구 새내기 공무원 6명이 1일 황인호 동구청장으로부터 전달받은 권장도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전우용 기자
대전 동구 새내기 공무원 6명이 1일 황인호 동구청장으로부터 전달받은 권장도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전우용 기자
대전 동구 새내기 공무원 6명이 1일 황인호 동구청장으로부터 전달받은 권장도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전우용 기자
대전 동구 새내기 공무원 6명이 1일 황인호 동구청장으로부터 전달받은 권장도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전우용 기자

대전 동구 새내기 공무원 6명이 1일 황인호 동구청장으로부터 전달받은 권장도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대전 동구는 1일 구청장 접견실에서 ‘시보 떡’을 비롯한 공직사회 악습을 근절하고 새내기 공무원들이 공직사회에 잘 적응해 나갈 수 있도록 ‘새내기 공무원에게 묻고, 답을 얻다’라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한 새내기 공무원은 “평소 읽고 싶어 했던 책을 시보해제 선물로 받은 것뿐만 아니라 평소 청장님께 궁금했던 사항을 직접 여쭤보고 바로 답도 들을 수 있어서 매우 소중한 시간이었다”라고 밝혔다.

황인호 대전 동구청장은 “우리 공직사회는 최근 ‘90년대생이 온다’라는 책이 자체 발간될 정도로 세대 간 갈등이 잠재되어 있다”며, “우리 동구의 신규직원들이 ‘시보 떡’과 같은 불합리한 관행들을 선제적으로 타파하고 올바른 공직 문화를 만드는 데에 앞장설 것이다”라고 밝혔다.

전우용 기자 yongdsc@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