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가람 이병기 청년 시문학상 및 최명희 청년 소설문학상’ 수상자 선정
상태바
‘2020 가람 이병기 청년 시문학상 및 최명희 청년 소설문학상’ 수상자 선정
  • 정란 기자
  • 승인 2020.11.07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병기 청년 시문학상 대학 부문 단국대 이아영, 고등 부문 대신고 오승현
최명희 청년 소설문학상 대학 부문 명지대 황지원, 고등 부문 안양예고 이해솔
왼쪽부터 이아영(단국대 3년), 오승현(대신고 3년), 황지원(명지대 2년), 이해솔(안양예고 2년) 학생
왼쪽부터 이아영(단국대 3년), 오승현(대신고 3년), 황지원(명지대 2년), 이해솔(안양예고 2년) 학생

전북대학교는 ‘2020 가람 이병기 청년 시문학상 및 최명희 청년 소설문학상 수상자 4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전북대학교 신문방송사와 혼불기념사업회·최명희문학관이 공동으로 주관한 이번 문학상에서 이병기 청년 시문학상에는 대학 부문 '마당에 묶여 있던 개가 죽고'를 쓴 이아영(단국대 3학년)씨가, 고등 부문에는 '터널'을 선보인 오승현(대신고 3학년)군이 각각 선정됐다.

또, 최명희 청년 소설문학상은 대학 부문 '검은 피 캠프'를 쓴 황지원(명지대 2학년)씨가, 고등 부문 '타는 목마름으로'를 쓴 이해솔(안양예고 2학년)양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시상에서 '마당에 묶여 있던 개가 죽고' 작품은 감각적인 언어 사용으로 체험의 깊이와 생생함을 선보여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터널'은 비유적 정황을 포착하는 능력이 탁월하고 시상을 잘 정돈해 이야기를 끝까지 밀고 가는 집중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어 '검은 피 캠프'는 할아버지의 병세가 손녀의 드센 기 때문이라고 믿는 부모에 의해 낙주기센터라는 사이비 종교단체의 캠프에 다녀오게 된 이야기를 다소 특이한 문체로 서술해 응모작 중 가장 눈에 띄는 작품으로 꼽혔으며, '타는 목마름으로'는 10대 화자가 한국과 타이완의 전직 운동가의 삶과 운동을 목격하고, 그들을 자세히 이해하기 위해 접근하는 방식이 인상적인 작품으로 평가됐다.

김동원 총장은 "전북대만의 문화적 자산인 '가람 이병기' 시인과 '최명희' 소설가의 이름으로 발굴·육성되는 문재들이 세계적인 문인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며 "어려운 시기에 귀한 작품을 보내준 전국의 학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문학상에는 267명이 603편의 작품을 응모한 가운데 시 부문에는 144명이 469편을, 소설 부문에는 123명이 134편을 출품해 치열한 경합을 벌였으며, 시 부문 심사는 김성규·윤석정·안현미·최지인 위원이, 소설 부문 심사는 백가흠·고영직·임정균·최기우 위원이 각각 맡아 진행했다.

정란 기자 jungran@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