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서점 브이로그] 충남 공주 독립서점 '가가책방' 편
상태바
[독립서점 브이로그] 충남 공주 독립서점 '가가책방' 편
  • 전우용.강선영 기자
  • 승인 2020.07.2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앤북 독립서점 브이로그] 충남 공주 독립서점 '가가책방' 편

충남 공주에는 '가가책방'이 있다.
얼핏 지나가다보면 가정집이라는 착각이 들 정도로 친숙한 외관이다. 빼꼼 고개를 들고 서점 내부를 들여다보면 다양한 장르의 책들이 줄지어 있다. 

공주 원도심에 위치한 '가가책방'은 지난해 6월 문을 열었다. 서점 주인인 서동민 대표는 서울에서 생활하다 우연히 공주여행을 하다 서점까지 열게됐다. 아는 지인의 권유로 서점운영을 제의받았지만 무엇보다 공주의 여유로운 삶과 제민천의 풍경이 마음에 들었던 것. '가가책방'은 서가의 모양과 집의 의미를 담아 지어진 이름이다. 

내부로 깊이 들어가면 책 읽는 공간이 마련돼있다. 위아래, 양쪽까지 차있는 책들을 보고 있으면 마치 책이 모여있는 작은 아지트같은 느낌을 준다. 서 대표는 서점 내부의 작은 책장부터 큰 책장까지 모두 직접 만들었다. 자신의 손길이 닿으면서 하나둘씩 서점의 모양을 갖춰나가는 것이 너무 좋았다고 한다. 

'가가책방'은 고전소설과 에세이를 주로 다루고 있으며 일반 서점과 비교했을때 많은 책을 보유하고 있지는 않다. 그렇다고 책 판매를 하지 않는 것도 아니고 적극적으로 파는 것도 아니다. 서 대표는 서점을 '소통의 공간'이라고 표현했다. 

"서점에 들어가면 책을 사야한다는 부담감이 존재하는 것 같아요. 저는 지속적이면서 수평적인 그리고 오로지 책으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현재 가가책방은 '고전읽기'라는 북클럽과 글쓰기, 드로잉 모임을 운영하고 있다. 전문적으로 배우기 보다는 서로의 의견을 공유하고 함께 그려나가는 모임들이다. 문화적 갈증 해소를 위해 소규모로 운영하는 모임이지만 이제는 지역과 관광객에게는 없어서는 안될 '작지만 큰 서점'이 돼버렸다. 

서 대표는 가가책방 2호점 개장을 앞두고 있다. 
"가가책방은 '오랜 새로움'이라는 슬로건을 가지고 있어요. 그 의미는 오래된 것을 새롭게, 오래된 것에서 새로움을 느끼자는 것인데 서점 내에 있는 고전소설, 그리고 북클럽에 그 의미들이 고스란히 녹아져 있습니다. 앞으로도 작지만 큰 계획들을 계속 만들어나갈 예정입니다" 

전우용.강선영 기자 jw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