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속 부산남구청장의 국민청원?
상태바
코로나19 사태 속 부산남구청장의 국민청원?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6.23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점 살리는 등 정부 지원 요청
지자체 자체적으로 사업 추진 어려워
“규정 등 간소화하고 지원 바람”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부산남구청장의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부산남구청장의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부산남구청장’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청원글이 올라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청원의 골자는 서점을 살리는 동시에 아이들에게 보다 질좋은 콘텐츠를 제공해야한다는 것이다.

‘코로나19 우리아이들도 지원 받을 자격이 있습니다’라는 청원글을 올리며 부산남구청장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코로나19로 강제 ‘집콕’ 중인 어린 학생들을 대상으로 뜻깊은 사업 제안을 위해 이렇게 글을 올린다. 잇따른 개학 연기로 학교를 가지 못하는 어린 학생들에게 교육지원청에서 추천도서를 정하고 그 도서를 지자체에서 지원하여 이를 학교수업 자료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안한다”며 “이는 지역사회가 우리 아이들의 교육 운영을 지원함과 동시에 지역 소규모 서점에서 도서를 구입함으로써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상권 회복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 부산 남구는 지난 3월초부터 초·중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도서를 지원하고 이를 지역 소규모 서점에서 구입하는 ‘북 드림(Book Dream)’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북 드림’은 교육지원청에서 남구 내 학교별 추천도서를 접수하고 구청 예산을 투입해 도서를 구매해 각 가정에 우편으로 배달하는 방식이다. 학교에선 이 도서를 온라인 수업 또는 개학 후 독서토론 수업 자료로 활용하겠다며 의지를 내비쳤고 당장 좋은 취지의 사업을 환영하는 학부모님들의 목소리와 함께 골목서점에서 구입한다는 소식에 지역 상인들의 기대도 상당하다”면서 “한 달이라는 시간 동안 도서 선정과 전달 방법 등 시행방안을 고민하면서도 아이들에게 마스크 못지 않은 최고의 방역물품이 될 것을 생각하면서 행복해했다. 그런데 사업을 추진하다보니 기초자치단체 자체적으로 지방자치와 교육자치 사이에서 연계사업을 추진하는 일은 그리 녹록지 않았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부산남구청장을 자칭하는 청원인이 정부의 지원을 요청하는 대목이다. 사실 지자체 자체적으로 연계사업을 진행하기엔 무리라는 판단에서다.

해당 청원인은 “교육부에 요청한다. 지자체와 교육지원청이 연계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 아이들을 위한 ‘북 드림’과 같은 지역 교육지원 사업을 원활히 추진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 등을 간소화해 주시고 적극 지원해주길 바란다”며 “그 외에도 아이들을 위한 다양한 방안과 시책을 더 강구해 주길 바란다”고 끝맺었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