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직지환수운동' 기록한 책 출간
상태바
미국인 '직지환수운동' 기록한 책 출간
  • 전혜정 기자
  • 승인 2019.11.29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미국인이 세계 최고 금속활자본인 '직지심체요절' 환수 운동을 6년여간 벌인 내용을 책으로 출간했다. 

이 미국인은 현재 대한민국에 거주하고 있다. 

 

12월14일 서울의 한 카페에서 '직지 구출 작전, 어느 한 NGO(비정부기구)의 외로운 투쟁(Jikji, and One NGO's Lonely Fight to Bring It Home)' 출판기념회를 할 예정이다. 

이 책은 그가 그간 펼쳐온 직지 환수 운동을 기록한 것이다.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발간한 '실크로드와 새로운 역사' 등 책 6권과 학술지 논문 7편, 언론 기사 50여건 등을 인용해 직지의 세계사적 의미, 직지 환수 운동의 필요성 등도 저서에 담았다.

 

지식재산권을 다루는 서울의 한 로펌에 근무하는 리처드 패닝턴 직지환수추진위원회 대표는 직지 환수 운동에 나선 것은 2013년부터다.

역사학을 전공한 그는 한국의 역사와 관련된 책을 우연히 읽다가 직지의 매력에 푹 빠졌다.

 

이후 직지가 발간된 옛 흥덕사 자리에 세운 청주 고인쇄박물관을 방문한 것을 계기로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보관 중인 직지 원본의 환수 운동을 벌이기로 작심했다.

한국인 지인 몇 명과 직지환수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대표를 맡았다.

그는 주말을 이용해 자신의 회사 인근 강남 지하철역 앞 등에서 직지 환수 필요성을 홍보하는 활동을 펼쳤다. 서명운동도 전개해 현재까지 8천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그는 "직지 환수 운동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그동안 활동을 담은 책자를 발간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직지 원본은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한권만 있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