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 벽화' 논란 종로 중고서점 결국 폐업
상태바
'쥴리 벽화' 논란 종로 중고서점 결국 폐업
  • 전혜정 기자
  • 승인 2022.01.15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쥴리의 꿈' 벽화 내건 중고서점 앞에서 무슨일이?(사진=SBS)
'쥴리 벽화' 논란 종로 중고서점 결국 폐업(사진=SBS)

지난해 여름 ‘쥴리 벽화’가 그려져 논란을 빚었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옛 우미관 터 건물에 있던 중고서점이 폐업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장기화로 인한 매출 부진이 결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서점은 운영 8개월 만인 지난 5일을 마지막으로 문을 닫았다. 서점 사장이자 건물주인 여모씨는 “직원 월급을 주면 관리비 등으로 적자를 볼 정도로 장사가 안 됐고 전망도 좋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서점은 지난해 7월 건물 외벽에 '쥴리의 남자들'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문구와 함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로 추정되는 인물의 얼굴을 그린 벽화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당시 여씨는 상권 부흥을 위해 풍자성 벽화를 그렸다고 설명했으나 보수·진보 유튜버들이 연일 몰려 소란이 일었다. 윤 후보 지지단체가 여씨를 명예훼손으로 고발하기도 했다.

이후 여씨는 그라피티 아티스트에게 외벽을 임대했는데 '개 사과' 등 윤 후보를 겨냥한 벽화가 재차 그려져 논란이 됐다. 여씨는 "계약 당시 자극적인 정치 벽화는 그리지 않기로 했는데 그림 내용을 미리 알려주지 않아 나 역시 당황스러웠다"고 해명했다.

여씨는 6층짜리 건물 내부를 리모델링해 3월부터 문화예술 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감정가보다 낮은 240억원에 건물을 내놨으나 팔릴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임대업마저 여의치 않아서다.

코로나19 이전 대형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과 대형 음식점, 숙박업소가 있던 건물은 서점을 제외하고는 텅 빈 상태다.

여씨는 "세입자들에게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임대료를 원하는 만큼 깎아주겠다고 했지만 모두 떠났다"며 "요즘 공연업도 힘들지만 언젠가 괜찮아질 것으로 기대하며 미리 준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건물은 지난 10월 240억원에 매물로 나왔다. 하지만 매각이 여의치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종로 상권이 침체되면서 마땅한 매수자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여씨는 건물 내부를 리모델링해 문화예술 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