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도서관이 스마트해진다...무인대출·그림책 꾸러미 선물 '가득'
상태바
대전 도서관이 스마트해진다...무인대출·그림책 꾸러미 선물 '가득'
  • 강선영 기자
  • 승인 2022.01.13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우리대전 북스타트
대전 우리대전 북스타트

 

대전시는 올해 대전에서 태어난 모든 아기에게 그림책 꾸러미를 선물하는 '우리대전 북스타트' 사업을 신규 사업으로 추진하고 무인 도서대출반납 시스템인 스마트도서관을 본격적으로 구축한다고 12일 밝혔다.
 

'우리대전 북스타트'는 지역 공공도서관과 함께 출생 신고 시 신청한 모든 아기에게 그림책과 추천도서목록, 북스타트 안내 자료가 담긴 가방 등을 가정에 택배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대전시는 지역 공공도서관과 50여 곳의 작은도서관에서 아기와 양육자가 함께 하는 책놀이 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해 '책과 함께 인생을 시작하자'는 취지의 북스타트 운동을 사회적 독서운동이자 육아지원 사업으로 정착시킬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민이 좀 더 편리하게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무인도서대출반납시스템인 스마트도서관도 구축한다.
 
올해는 주요 지하철역등 유동인구가 많은 4개 구역에 500여 권의 신간도서와 베스트셀러를 비치한 자판기 형태의 무인도서대출반납시스템을 설치할 계획이다.
 
디지털 대전환의 시대를 맞아 도서관을 책의 공간에서 창작과 놀이가 결합된 공간으로 변화시킨다.
 
2021년 중앙정부 공모에 선정된 한밭도서관, 월평도서관, 신탄진도서관, 판암도서관 등 4개 공공도서관은 '스마트 K-도서관'사업을 마무리했다.
 
'스마트 K-도서관'은 시민이 직접 지식문화콘텐츠를 생산 할 수 있는 체험형 디지털 창작활동 공간으로 영상 및 오디오 제작, 미디어 편집 등 1인 콘텐츠 제작과 미디어 창작 체험 및 취미활동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전자책과 오디오북, 북러닝을 아우르는 온라인 전자자료 서비스를 확대해 코로나 일상에서 시공간으로부터 자유로운 도서관서비스를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동구 가양동 22-4번지 현 가양도서관에 290억 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7,335㎡ 규모로 조성되는 제2 시립도서관 건립을 본격 추진한다.
 
제 2시립도서관은 올 해 상반기 중 설계용역을 마무리하고 건설기술심의 등 각종 인증절차를 거쳐 오는 8월경에 착공할 계획이며 도서관 명칭도 올해 공개 모집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제2 시립도서관을 어린이와 청소년 중심의 미래 지향적 도서관으로 조성해 소통과 공유, 개방이라는 미래 도서관의 정체성을 담아낸다는 구상이다.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