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책과 함께하는 일상 구축에 박차
상태바
대전시, 책과 함께하는 일상 구축에 박차
  • 안민하 기자
  • 승인 2022.01.11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시립도서관 조감도. 대전시 제공
제2시립도서관 조감도.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책과 함께 하는 일상 구축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우선 시는 올해 대전에서 태어난 모든 아기를 대상으로 그림책 꾸러미를 선물하는 ‘우리대전 북스타트’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또 지역 공공도서관과 50여 곳의 작은도서관에서 아기와 양육자가 함께 하는 책놀이 프로그램을 연중 운영, ‘책과 함께 인생을 시작하자’는 취지의 북스타트 운동을 사회적 독서운동 겸 육아지원 사업으로 정착시킬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는 시민이 좀 더 편리하게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무인도서대출반납시스템인 스마트도서관을 구축한다. 이를 위해 주요 지하철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4개 구역에 500여 권의 신간도서와 베스트셀러를 비치한 자판기의 형태의 무인도서대출반납시스템이 설치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동구 가양동 22-4번지(현 가양도서관)에 제2시립도서관 건립이 본격 추진될 전망이라 기대를 모은다. 시는 오는 8월 착공 예정인 제2시립도서관의 명칭을 올해 중 공개 모집할 계획이다.

문인환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도서관이 공부하는 공간, 조용한 공간으로 인식되던 시기는 지났다"며 "이제는 창작의 공간, 지식과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 문화를 향유하는 공간으로 새로운 역할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안민하 기자 minha9611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