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의 북캐] 찰리 맥커시의 '소년과 두더지와 여우와 말' 
상태바
[강선영의 북캐] 찰리 맥커시의 '소년과 두더지와 여우와 말' 
  • 강선영 기자
  • 승인 2022.01.1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짜 행복을 찾는 소년의 여정 담아
찰리 맥커시의 '소년과 두더지와 여우와 말' 
찰리 맥커시의 '소년과 두더지와 여우와 말' 

지난해 지역의 독립서점 인터뷰를 다니던 때의 일이다. 대전, 공주, 세종을 거쳐 전주의 '잘익은 언어들'이라는 책방을 방문했다. 인상 좋은 사장님은 서점 소개와 향후 계획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 자신있게 한 권의 그림책을 추천해주셨다. 

흰 종이로 곱게 쌓여진 그림책은 찰리 맥커시의 '소년과 두더지와 여우와 말'이었다. 제법 두꺼운 책 속에는 마치 흘기듯 써있는 필기체와 아기자기한 심플함을 담고 있었다. 평소 그림책, 동화에 관심이 많던 나는 선뜻 구매를 자청했다. 

내용은 대략 이렇다. 한 소년이 두더지와 여우와 말과 함께 삶에 대한 깊은 성찰을 나누고 진정한 깨달음을 얻어간다. 현대인들이 안고 있는 성공에 대한 두려움, 마음의 상처, 공허함에 대한 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실제로 이 책의 저자는 삶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하며 주변사람들과 대화를 나눴다. 그리고 그 대화를 그림과 함께 SNS에 올리자 공유하고자 하는 메일이 쇄도했다고 한다.

성공만을 위해 달리는 삶은 성취감은 줄 수 있지만 그것이 행복으로 연결된다고 보장할 순 없다. 성공을 위해 스스로를 착취하지 말고 '지금의 나 자신'을 성찰하는 시간이 반드시 필요하다. 

"마음이 상처받았을땐 어떻게 하지?"
소년이 물었습니다.
"그럴땐 우정으로 그 상처를 감싸 안아. 상처받은 마음이 희망을 되찾고 행복해질때까지 눈물과 시간을 함께 나눠"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