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점가 새 물결 만드는 90년대생
상태바
서점가 새 물결 만드는 90년대생
  • 전혜정 기자
  • 승인 2022.01.0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점가 새 물결 만드는 90년대생(사진=예스24)
서점가 새 물결 만드는 90년대생(사진=예스24)

20대 후반부터 30대 초반 90년대생 작가들이 국내 서점가에 새로운 물결을 만들고 있다. 90년대생 작가들은 세상을 향한 타오르는 눈빛과 중장년층 못잖은 삶의 통찰로 기성 작가들의 문법과 있음직한 전개를 거스르며 새로움에 목마른 2030 독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인터넷 서점 예스24가 최근 2년 사이 도서를 출간한 1990~1999년 출생 작가 35인의 전체 출간 도서에 대한 독자 성·연령 비율을 분석한 결과 20대(23.4%)와 30대(28.1%) 독자 비율이 51.5%로 과반을 차지했다.

특히 2021년 기준으로는 전체 도서 구매자의 12.4% 비율을 차지한 20대가 90년대생 작가들의 도서에서 2배 가량 높은 구매 비율을 보여 주목된다. 30대 역시 동일한 기준에서 1.3배 가량 높은 구매율을 나타냈다.

40대의 경우 전체 도서 구매 비율인 46% 대비 낙폭은 있지만 90년대생 작가 도서 구매 비율에서도 여전히 가장 높은 29.3%를 차지했다. 90년대생 작가들이 40대 중년층과도 소통하며 영향력을 넓혀 나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최근 2년 사이 책을 출간한 90년대생 작가 35인의 대표작들은 소설, 에세이, 사회 분야 도서 비율이 높았다. 예스24 측은 “낯설고 새로운 감각으로 삶의 이면을 포착하는 소설부터 솔직 대담한 문장으로 우리 모두의 고민을 풀어 가는 에세이와 사회에 만연한 부조리를 폭로하며 변화의 화두를 던지는 사회 분야 도서들이 많은 독자들의 공감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길보라의 에세이 '해보지 않으면 알 수 없어서'는 ‘삶의 지도를 확장하는 배움의 기록’이라는 부제처럼 영화감독이자 로드스쿨러(road schooler)인 저자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유학생활을 통해 얻은 경험을 그만의 독특하고 날카로운 문체로 표현한 산문집이다. 이 외에도 우리 사회의 모순과 부조리를 풍자한 심너울의 '나는 절대 저렇게 추하게 늙지 말아야지'와 90년대생이 대한민국을 조명한 책인 임명묵의 'K를 생각한다' 등이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예스24 관계자는 “대세로 떠오른 90년대생 작가들의 대담한 문제 제기와 깊이 있는 성찰은 또래를 넘어 기성세대로까지 폭넓은 공감과 인사이트를 제시하며 사회 문화 전반 새로운 물결을 만들어 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