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왜곡 논란’ 설강화 두고 갑론을박
상태바
‘역사 왜곡 논란’ 설강화 두고 갑론을박
  • 강선영 기자
  • 승인 2021.12.27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지 목소리 국민청원 20만 명 넘어서
“드라마는 드라마로 봐야” vs "역사 창작물 다룰 땐 신중해야“
설강화 (사진-jtbc 제공)
설강화 (사진-jtbc 제공)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인 JTBC 토일드라마 '설강화'의 방송 중지를 요청하는 국민청원이 하루도 안 돼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기업들의 광고 중단도 이어지고 있다는 후문이다. 역사 왜곡 논란으로 방송 2회 만에 종영한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 사태가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드라마 설강화 방영 중지 청원'은 서명자가 빠르게 늘어 지난 20일 23만 4000명(오전 7시 기준)을 넘어섰다. 정부의 답변 기준(20만 명)을 충족한 것이다.

18일 처음 방송된 '설강화'는 독재정권 시절인 1987년을 배경으로 한 시대극이다. 남파 간첩 임수호(정해인 분)와 민주화 운동을 하는 여학생 은영로(블랙핑크 지수 분)의 사랑을 담은 설정이 담겨 있다.
국민청원을 올린 청원인은 "제작진은 전혀 그럴 의도가 없으며 '남녀 주인공이 민주화 운동에 참여하거나 이끄는 설정은 대본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으나 1회가 방영된 현재 드라마에서 여주인공은 간첩인 남주인공을 운동권으로 오인해 구해줬다"고 지적했다.

이어 "간첩인 남자 주인공이 안기부에 쫓겨 도망갈 때 배경 음악으로 '솔아 푸르른 솔아'가 나왔다"며 "민주화 운동 당시 사용된 이 노래를 1980년대 안기부 소속 인물을 연기한 사람과 간첩을 연기하는 사람의 배경 음악으로 사용한 것 자체가 용인될 수 없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학계와 업계에서 또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대체 이게 뭐 하는 짓들인지. 한쪽에서는 민주화운동을 폄훼했다고 난리를 치고, 다른 쪽에서는 간첩을 미화했다고 국보법(국가보안법)으로 고발을 한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드라마는 그냥 드라마로 보라"며 "표현의 자유는 민주주의 사회의 초석"이라고 말했다.

반면 대전 한 대학 문예창작학과 교수는 “모든 출판물 등에 대한 창작의 자유는 있다고 하지만 그럼에도 창작의 자유는 역사의 상처 앞에서 겸허해야 한다”며 “논란을 차치하고, 역사를 다루는 창작물을 다룰 때는 좀 더 신중했어야 했다”고 일갈했다.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