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터뷰] "편견과 차별적 시선을 벗어난 시적 성찰" 노수승 시인을 만나다
상태바
[북터뷰] "편견과 차별적 시선을 벗어난 시적 성찰" 노수승 시인을 만나다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1.11.28 17: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앤북은 매주 문인들을 만나 그들이 가진 독특한 창작 세계를 들여다보려고 합니다. 소소하면서 진지한 대담 속에서 그들의 눈으로 본 세상을 뉴스앤북이 독자여러분께 전해드립니다. 뉴스앤북과 함께 분야와 지역을 넘어 다양한 책과 사람들을 만나보세요

노수승 시인
노수승 시인

작은 존재들에게 변혁의 힘을 발견하고, 소외된 것들이 지닌 성스러움을 시로 형상화 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 노수승 시인이 그 주인공이다.

학창 시절 문학 소년에게는 독서만큼 재미있는 일이 없었다. 문예부 활동을 하면서 시를 쓰는 게 마냥 행복했다. 하지만 삶이란 벽은 까마득하게 높았고 결국 문학이 아닌 경영학을 배우며 살아가기에 급급했다.

치열하게 살아온 노 시인에게는 인생의 후반 시와 다시 할 수 있는 여유가 생겼고 다시금 백지 위에 자신의 꿈을 채워나가고 있다. 그는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상황이었어요. 먹고 사는 문제로 문학을 곁에 둘 수 없었죠. 34년 동안 일을 하다 보니 여유가 생겼고 속에서 웅크리고 있던 문학열이 활화산 용암처럼 터져 나왔습니다.”라고 힘줘 말했다.

시밖에 몰랐던 노 시인은 학령기에 배움의 꿈을 이루지 못한 만학도의 끝없는 도전 정신을 보여준다. 한남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과에서 더 깊은 진한 시의 세계를 알아가고 있다. 그는 “어렸을 때 아버지가 마을 사람들과 모여 창을 하는 걸 들었는데 그 음감과 정서가 아직도 마음속에 남아있습니다. 소설, 수필 등 다른 장르의 글쓰기라는 걸 생각해본 적이 없어요. 무조건 시였죠.”라고 단언했다.

그렇게 김용재 시인과 지인들의 도움으로 2011년 ‘한국문학시대’ 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한 노 시인은 첫 시집 ‘놀리면 허허 웃고 마는 사람’에 이어 두 번째 시집 ‘스노우볼’(출판사 시와정신사)을 출간하며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는 “첫 번째 시집은 시를 배우기 전 서둘러 낸 거라 조금 자책하는 면이 있었어요. 반대로 이번 시집은 5년 동안 공부하며 배워 왔던 것들을 모아 퇴고의 퇴고를 거쳐 만들어낸 산물입니다. 감회가 색다르죠.”란 출간 소감을 전했다.

노 시인은 아내의 생일에 맞춰 시집을 출간하며, 배우자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낸다. 이번 기회를 통해 곁에서 함께해준 든든한 버팀목이자 지원군이 되어준 부인의 마음을 알아갈 수 있었던 그는 “집사람의 생일에 맞춰 세상에 내놓을 수 있어 더 좋았어요. 평소 시에 관심이 없었다고 단정해버렸는데 큰 관심을 보여 미안한 마음이 들었죠.”라고 머쓱한 웃음을 지었다.

‘독방’, ‘고립’, ‘문, 그 앞에 서면’ 등 시집 속에는 고립의식을 보여주는 시편들이 눈길을 끈다. 이 시의 화자들은 외부와 소통이 차단된 존재다. 노 시인은 주변과 소통하지 못하는 존재들을 통해 상징적으로 드러냈다. 그는 “어떤 사물을 봤을 때 직감으로 깨달은 것들로 독자들에게 어떤 감동이 줄 수 있을지도 생각하지만 자기 희열은 말로 표현할 수 없어요. 시를 완성해가며 느끼는 저만의 행복이죠. 고독 속에서 시를 썼을 때 완성도가 떨어지면 스스로 희열을 느끼지 못했어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집의 제목이 ‘스노우볼’이 된 이유를 묻자 그는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을 언급했다. 빌딩 속 수시로 변하는 스노우볼 속에서 모순을 느꼈던 경험이 노 시인의 마음속 깊은 곳에 남아 있었던 이유에서다. 그는 “코로나19 이전에 뉴욕에 갔을 때 빌딩 속 수시로 변하는 풍경을 보면서 ‘참 시적이다’란 생각을 했어요. 4계절 내내 눈이 올 수 있다는 것을 보면서 이 세계의 모순과 문제점들을 시로 표현하고 싶다고 느꼈죠. 그 기억을 되살리는 기회로 시집 제목을 스노우볼로 지었죠”라고 설명했다.

시를 쓴다는 건 호흡과도 같다는 노 시인은 시가 가진 의미를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시를 쓸 때는 머릿속이 깨끗한 상태여야 해요. 평안한 마음을 가졌을 때 시가 다가오죠. 나쁜 기억들은 절대 시가 될 수 없습니다.”라고 강조했다.

그에겐 시가 대중들에게 멀어지고 있다는 아쉬움도 있다. 독자가 시인이고 시인이 독자가 되는 세상 같다는 이유에서다. 노 시인은 “매체, 삶의 문화가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서 오는 현상들 때문에 시가 대중들과 멀어지는 것 같아요. 그래서 더 많은 독자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글이 필요하다고 느끼죠. 너무 어렵게만 쓰고 자기 만족에만 그쳐서는 안 됩니다.”라고 부연했다.

이어 “많은 생각을 하면서 만들어진 시는 정감과 깊이가 떨어지는 것 같아요. 빠른 직관력에 의해 써진 시는 쉬우면서도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매일 달리 보이는 시와 다시 친해진 게 늦은 감이 있지만, ‘시를 잘 쓰자’란 뚜렷한 목표를 가지고 앞으로 더 좋은 작품을 내고 싶은 마음입니다.”라며 말을 마쳤다.

◆ 노수승 시인은?

노수승 시인은 지난 2011년 ‘한국문학시대’를 통해 등단한 뒤 한남대 대학원 문예창작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저서로는 시집 ‘놀리면 허허 웃고 마는 사람’, ‘스노우볼’이 있다.

현재 ㈜금강대코 대표, 국제 펜 한국본부, 한국문인협회, 대전문인협회, 대전문인총연헙회, 대전시인협회 회원, 무천문학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ngelakang 2021-12-02 12:55:33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너무 멋있고 존경합니다 !!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