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에프앤씨·카카오엔터, 글로벌 웹툰·웹소설 시장 진출
상태바
넷마블에프앤씨·카카오엔터, 글로벌 웹툰·웹소설 시장 진출
  • 안민하 기자
  • 승인 2021.11.18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이 내려왔다'. 넷마블 제공

넷마블에프앤씨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자사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웹툰·웹소설을 글로벌 시장에 내놓는다. 

넷마블 개발 자회사 넷마블에프앤씨는 18일 신규 세계관에 입각한 웹툰·웹소설 12종을 카카오페이지(한국), 타파스미디어(미국), 픽코마(일본)를 통해 내년 중 독점 공개한다고 밝혔다. 

국내 대표 작품으로는 블루라인 스튜디오의 웹툰 '범이 내려왔다'로 유명한 혜돌이 작가의 웹소설 '신 우렁각시전'(가제)과 '재벌집 막내아들'을 집필한 산경 작가의 웹소설 '회사원 하대수'(가제)가 선정됐다. 

미국은 DC 코믹스 '그린랜턴'을 집필한 저스틴 조단의 웹툰 'Artemis'을, 일본은 '튜토리얼이 너무 어렵다'를 제작한 엔돌핀의 웹툰·웹소설 '엔노 오즈누(가제)'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남주현 넷마블에프앤씨 IP개발실 실장은 "훌륭한 한·미·일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새로운 세계를 쌓아 올리는 과정은 항상 큰 설레임이자 기쁨"이라며 "글로벌 독자들에게 사랑받는 웹툰·웹소설 제작을 통해 슈퍼 지식재산권(IP) 확보를 위한 도전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하 기자 minha9611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