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콘서트 연 대선후보 안철수 "혁신논쟁, 선을 넘다"
상태바
북 콘서트 연 대선후보 안철수 "혁신논쟁, 선을 넘다"
  • 전혜정 기자
  • 승인 2021.11.07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 콘서트 연 대선후보 안철수 "혁신논쟁, 선을 넘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북 콘서트 연 대선후보 안철수 "혁신논쟁, 선을 넘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7일 내년 대선을 앞두고 다뤄져야 할 미래 담론을 두고 머리를 맞댔다.

두 사람은 이날 오전 마포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안철수X진중권 '대한민국 혁신 논쟁, 선을 넘다' 북 콘서트에서 20·30세대 청년 50명과 함께 90분간 치열한 토론을 벌였다.

안 대표는 "이런 사람들(음주운전자와 초보운전자)에게 대한민국 운명을 맡겨달라는 게 있을 수 없다 생각한다"며 "저도 국민에게 새 선택지를 드리기 위해 어렵게 나섰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2012년 국민께서 왜 저를 (정치로) 부르셨는지 생각해보니 산업화 시대가 지나고 4차 산업혁명으로 가는 시점에 있어 저처럼 IT, 의학, 경영, 교육 현장에서의 다양한 경험을 가진 사람은 시대를 바꿀 수 있지 않겠느냐는 (생각이 있었겠다는) 깨달음을 부끄럽게 몇 년 전에 깨닫게 됐다"며 "그걸 완수하기 위해 (지금까지) 실패를 선택했다. 어려운 길이지만 결국 국민이 세상을 바꿀 힘을 갖고 있는데 이번에도 국민이 깨닫고 세상을 바꾸길 호소하기 위해 어려운 길을 걷고 있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도 "(이 후보와 윤 후보가) 비호감도가 상당이 높다"면서 "옛날엔 국민의힘이 최악이었다면 요즘엔 좀 뒤집혔다. 국민들한테는 말도 안되는, 최악과 차악의 선택지가 강요되는데 그걸 거부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북콘서트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국민의힘 후보가 국민 여론과 괴리가 있는게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타당에서 정식 과정을 거쳐서 선출된 후보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 뭐라고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는 않은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다만 "각 당마다 정식 후보가 선출된 상황에서 미래 담론, 그리고 또 대한민국의 생존 전략에 대한 경쟁이 이번 대선에서 가장 중심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안 후보는 지난 5일 진중권 전 교수와 대담을 담은 책 ‘대한민국 혁신 논쟁, 선을 넘다’를 출간하고, 박근혜·문재인 정부의 문제점과 해결책을 제시했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