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적어도 나는 살아있고
상태바
[기고] 적어도 나는 살아있고
  • 뉴스앤북
  • 승인 2021.11.07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집 '꿈틀' 저자 김정연
이세정 (국민대 시각디자인학과)

어느 서점에서 제목이 눈에 띄는 시집 한 권을 우연히 발견했다. 김정연시인의 시집인 '꿈틀'이다. 꿈을 담은 틀인지, 생명체의 힘겨운 움직임인지, 또 작가의 꿈인지, 누구의 꿈인지 한순간에 많은 생각이 일어나는 제목이었다.

시집을 펼치는 순간 눈에 띄는 시 한 수가 있다.

먼 우리

즈믄해 건넌 바람인 줄 알고부터

숨결 마디마디 청대를 심었습니다

깊은 밤

대숲 감도는 궤나⁎ 소리

당신인가요?

*잉카인들이 사랑하는 이가 죽으면 그 정강이뼈로 만든 악기.

이세정 국민대 시각디자인학과
이세정 국민대 시각디자인학과

딱 한 수의 시에서 충격이 왔다. 말로써 표현할 수 없는 어떤 감정이 내 속에서 요동치고 있었다. 다만 오랫동안 내 가슴 속에 있는, 실체를 알 수 없는 커다란 덩어리가 예리한 무언가에 찔린 느낌이었다.

때때로 우리들의 가슴을 저미는 노래가 있다. 그렇다고 가수나 작곡가가 어떤 심정으로 노래를 만들고 불렀는지 알 필요는 없다. 가장 쓸데없는 걱정이 연예인 걱정이란 말도 있다. 그러나 김정연의 작품을 읽는 순간 시의 배경이 무엇일까? 작가는 어떤 아픔을 가지고 있을까? 알 수 없는 연민이 부질없이 밀려왔다.

이 시를 만난 순간의 느낌은 그 어떤 예술 작품보다도 충격적이었다. 지금도 그때의 느낌을 정확히 알지 못한다. 다만 50편의 시를 숨 쉬는 것조차 잊을 정도로 단숨에 읽었다는 것.

시집의 마지막에 수록된 한 편의 산문 <적어도 나는 살아있고>에서 나는 그 이유를 어느 정도 알 수 있었다.

“적어도 나는 살아 있다. 이 말에는 숨을 쉰다는 것뿐만 아니라 여섯 감각(시각, 청각, 후각, 미각, 촉각, 마음각)이 함께 살아 있다는 뜻이 포함된다. 이 감각들은 부지불식간에, 심지어 꿈에서도 맞닥뜨리는 찰나를 관통하는 촉을 놓치지 않으려 항상 깨어있고 분주하다. 그리고 창작을 위한 내 곳간은 나날이 채워져 간다. 그래서 나는 앞으로 더 좋은 시를 쓸 수 있다. 시를 쓰며 살아가는 순간 순간이 참 고맙고 소중하다.”

이 책을 권하는 이유를 달리 표현할 필요가 있을까!

'꿈틀' 김정연 시집
'꿈틀' 김정연 시집

 

뉴스앤북 webmaster@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