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작가회의 "노태우 국가장 철회해야"
상태바
한국작가회의 "노태우 국가장 철회해야"
  • 전혜정 기자
  • 승인 2021.10.29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작가회의 "노태우 국가장 철회해야"
한국작가회의 "노태우 국가장 철회해야"

한국작가회의가 ‘노태우의 국가장을 철회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작가회의는 "군사 반란과 국민학살의 역사적 범죄행위 모두를 국가가 인정하고 승인하겠다는 폭거이며, 사실상 대한민국 헌법 체제에 대한 명백한 부정"이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노태우의 죽음은 '자연사'인가 혹은 '공적인 죽음'인가. 자연사라면 그의 일족들만 모여 조용히 장례 절차를 진행되면 된다"는 지적이다. "노태우 등 신군부 세력에 의해 폭력적으로 희생돼 자연사 할 수 없었던 광주의 시민들은 물론, 그의 집권기에 폭력적으로 희생당하거나 죽음을 통해 저항해 자연사할 수 없었던 사람들 모두에 대한 철저한 모독"이라는 것이다.

작가회의는 "노태우와 함께 국가 반란과 국민학살을 공모한 전두환의 범죄행위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엔 국가장 결정을 철회하라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도 정부의 결정을 비판했다.

한편 김부겸 국무총리는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결정한 데 대해 “국가가 최소한 해야 할 의전으로 봐달라”고 호소했다. 김 총리는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가의 위상이랄까 체면이라는 것이 있다. 국민 여러분이 한 번만 이해를 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은 30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서 진행된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