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골라주는 여자] 코로나로 멍들었던 영혼 위로해주는 시조
상태바
[책 골라주는 여자] 코로나로 멍들었던 영혼 위로해주는 시조
  • 강선영
  • 승인 2021.10.04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중하 시인 '황혼의 부르스' 출간
73세 고령에 꿈꾸는 인생 2막

노중하 시인은 딱딱할 것만 같은 정형시를 타고난 문학적 감성으로 풍류화 시켜 낙향 선비가 농부 차림으로 소와 함께 워낭소리를 흔들며 지나가는 농부가(農夫歌)를 연상케 한다.

또한 그의 인상과 시풍은 운율미가 시조 속에 녹아들어 조선의 선비 정신을 꼭 빼닮은 듯 전통미가 흐르고 노자의 ‘무위자연(無爲自然)’을 연상시킬 정도로 청보리 같은 풋풋함을 오묘하게 끌어낸다.

그것은 아름다운 계절에 소처럼 묵묵히 글 밭을 일구는 시인의 서정적 감성으로 이어져 오랫동안 코로나로 멍들었던 영혼을 가슴이 시리도록 절절하게 울려 퍼진다.

그의 새로운 시적 감성은 푸르른 잔치가 잔잔한 감동을 불러일으켜, 방황하는 사람에게 생명의 길을 안내하는 등댓불이 돼 인생의 지침서 역할을 해 줄 것 같다.

부록에는 고시조, 한시 감상 편을 마련해 선현의 가르침을 몸에 익히도록 많은 종류의 화초목(花草木)과 교감을 나누게 해준다.

노중하 시인은 오곡백과 여물어가는 황금의 계절을 맞아 고령임에도 인생 2막을 꿈꿀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기 위해 7번째 책으로 시조집 ‘황혼의 블루스’를 출간하게 됐다.

그의 풋풋한 시조집이 정서에 메말라가는 독자와 현대인들에게 활력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노중하 시인은 62세 때 시조가 당선돼 늦깎이로 문단에 데뷔한 이후 10년 동안 7권의 책(시조, 수필집, 시집)을 출간한 공적을 인정받아 3월 ‘대한민국 베스트 작가상’을 받았다.

저서로는 수필집 ‘바람에 흔들리는 청보리’, 시집 ‘모란이 필 무렵’, ‘신비의 섬 제주’, ‘행복을 꿈꾸는 남자’, 시조집 ‘춤추는 푸른 물결’, ‘꽃보다 아름다운 잎’ 등이 있다.

강선영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