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판매 빅데이터에 나타난 청년의 오늘
상태바
도서 판매 빅데이터에 나타난 청년의 오늘
  • 전혜정 기자
  • 승인 2021.09.17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 판매 빅데이터에 나타난 청년의 오늘(사진=예스24)

인터넷서점 예스24는 제2회 청년의 날(9월 19일)을 기념해 도서 판매 빅데이터에 나타난 청년의 오늘을 살펴봤다. 청년의 날은 청년 권리 보장과 비전의 중요성을 알리고 청년 문제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국가가 제정한 법정기념일이다.

코로나19 이후 투자·재테크 광풍의 주역은 단연 2030 청년 세대다. 미래를 대비해야 하는 청년들이 선택한 생존 전략에 가깝다. 기존 4050 투자자들과의 차이는 뜨거운 스터디 열기다. 시간적 여유가 있는 2030 청년 투자자들은 스터디 모임을 갖고 관련 도서를 탐독하며 보다 장기적인 재테크 방향을 설계한다.

실제로 예스24의 데이터 분석 결과 투자·재테크 분야 도서의 2030 구매 비율은 2018년 이후 꾸준히 증가해 올 상반기에는 39%를 차지하며 메인 구매층이었던 40대(37.1%)를 넘어섰다.

예스24 분석 결과 올 상반기 <주린이가 가장 알고 싶은 최다질문 TOP 77>이나 <주식투자 무작정 따라하기> 등 실질적인 투자·재테크 방법을 다룬 도서뿐 아니라 <2030 축의 전환>이나 <돈의 속성> 등 세계 경제와 미래 자본의 흐름을 다룬 경제서들이 20대와 30대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경제 전반에 대한 청년들의 높아진 관심을 증명했다.

그간 MZ세대 직장인에게는 ‘칼퇴 문화’ 등 워라밸만을 추구하는 이미지가 있었다. 반면에 최근 대학내일20대연구소의 8월 조사 결과 밀레니얼세대(1980년대 초반-1990년대 중반 출생)의 55.6%와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후반 출생)의 62.8%가 직장에서 업무를 통한 성장과 성취감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Z세대로 분류되는 20대 직장인들은 회사에서 좋은 성과를 내기 위해 유튜브나 온라인 강의뿐 아니라 직무 관련 도서를 활발히 찾아 읽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스24가 ‘일잘러·업무스킬·직장생활’ 등의 키워드를 포함한 도서 데이터를 살펴본 결과 2018년 이후 올 상반기까지 20대 구매 비율은 매년 증가세를 보였다.

또 새로운 직업 가치관도 주목할 만하다.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일을 찾아 도배업을 시작한 <청년 도배사 이야기>나 타인의 시선에서 벗어나 나만의 삶을 찾은 30대 청소부 이야기 <저 청소일 하는데요?> 등 관련 도서의 출간과 인기에서 세상의 기준 너머 가슴 뛰는 꿈을 좇는 현시대 청년들의 열정과 관심을 확인할 수 있다.

한 세대의 생각, 나아가 그들을 공감하고 위로하는 지점은 당대 베스트셀러 트렌드와 맞닿아 있다. 2010년대 초 <아프니까 청춘이다>나 <천 번을 흔들려야 어른이 된다> 등 청년을 위한 기성세대 삶의 조언을 담은 책들이 메가 히트를 기록했던 반면 최근에는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나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등 나를 아끼고 지키는 방법을 이야기하는 책들이 청년 세대의 공감을 얻고 있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