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지 시장 신선한 충격 "'창작과 비평' 가을호 완판"
상태바
문예지 시장 신선한 충격 "'창작과 비평' 가을호 완판"
  • 전혜정 기자
  • 승인 2021.09.12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예지 시장 신선한 충격 "'창작과 비평' 가을호 완판"
문예지 시장 신선한 충격 "'창작과 비평' 가을호 완판"(사진=창비)

‘창작과비평’ 2021년 가을호(통권193호)가 발간과 동시에 초판 1만부가 완판돼 2쇄 제작에 돌입했다고 창비가 밝혔다. 이는 침체된 문예지 시장에 이례적인 일이다.

창비는 ‘창작과비평’ 2021년 가을호 초판이 발간과 동시에 매진돼 2쇄 제작에 돌입했다고 발표했다. 문예지뿐 아니라 인문·사회과학 단행본 서적이 1000권 대 초판 물량을 소화하기도 벅찬 출판업 상황을 고려할 때 놀라운 결과라는 평가다.

이번 호가 특별히 인기를 끌게 된 데에는 '창작과 비평' 발간인인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와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진 철학자 도올 김용옥, 역사학자인 박맹수 원광대 총장 등 세 사람의 특별좌담이 게재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좌담은 동학 연구에 새로운 프레임을 제시한 김용옥의 ‘동경대전’(통나무 2021) 출간이 계기가 됐다. 좌담은 동학의 현재적 의미와 동서고금의 사상사와 역사를 가로지르는 폭넓은 논의를 담았다. 한국사상사에 깃든 민본 개념과 민주주의의 관계, 근대의 위력과 폭력성, 원불교 등 개벽종교의 현재, 동학과 촛불혁명의 상관성 등을 논한다.

창비는 좌담 현장을 녹화한 영상을 유튜브 채널 TV창비와 도올TV에 공개했다.

도올 김용옥은 유튜브 개인강연에서 “한국의 역사에서만 가능한 대화이면서도 동서고금 문사철을 아울러 인류 보편의 문제의식을 가능하게 했다는 점에서 자랑스럽다”라는 뜻깊은 참여 소감을 밝혔다.

창비 관계자는 “이번 중쇄 소식은 침체 된 문예지 시장 상황에 비춰 무척 이례적인 일”이라며 “신규 정기구독 문의도 쇄도하고 있어 문예지 독서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계간지 ‘창작과비평’은 올해 창간 55주년을 맞았다. 창비는 시장 상황이 어려운 가운데 2030세대를 새로운 독자 층으로 끌어들일 수 있는 주제와 글을 찾아 담아 내기 위한 노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