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체 여전 ‘동네서점’…‘활성화’ 움직임 감지
상태바
침체 여전 ‘동네서점’…‘활성화’ 움직임 감지
  • 강선영 기자
  • 승인 2021.08.30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서점 2577개서 1976개…601개 문닫아
대전 ‘온통대전’ 추가 캐시백…전국 곳곳서 사업 추진
대전 온통대전
대전 온통대전

 

#. 울산시가 지난해부터 펼치고 있는 ‘책값 돌려주기’ 사업이 인기를 끌고 있다. 동네서점에서 구매한 도서를 4주 안에 읽고 울산도서관 및 9개 공공도서관에 내면 구매액 전부를 지역에서 쓸 수 있는 지역화폐로 환불해주는 사업인데, 시에 따르면 14세 이상 시민 누구나 월 2권씩 이용할 수 있는 이 사업에 지난달 말 기준 1098명이 동참, 1735권을 이용했다.

전국 곳곳 지자체가 지역 동네서점을 활성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장기화되는 코로나19 상황 등 경기 침체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동네서점을 살리기 위한 움직임이다.

문화체육관광부 ‘2019년 국민 독서실태조사’에 따르면 도서구입처 가운데 온라인 점유율은 2011년 17.8%에서 2019년 30%로 증가했고 동네서점은 25.4%에서 9%로 곤두박질쳤다. 같은 기간 한국서점조합연합회 기준 지역서점은 2577개에서 1976개로 601개가 문을 닫았다. 지역 동네서점이 속속 문을 닫고 있다는 방증이다.

대전시는 27일부터 지역화폐 '온통대전'으로 지역서점에서 도서를 구입하면 추가 캐시백이 지급된다.

시에 따르면 지역서점에서 온통대전으로 5만 원 한도 내에서 도서를 구입할 경우 10% 캐시백을 추가로 적립해 주는 '온통대전과 함께하는 지역서점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지난해 처음 시작됐다. 지난 1월 시민참여예산으로 다시 추진되었지만 한 달 만에 예산이 소진되면서 중단됐었는데, 하반기 추경예산 2억 원을 편성해 다시 추진하게 됐다.

당시 도서 캐시백 지급 사업을 통해 해당 사업 시작 전보다 지역 서점의 1일 평균 매출이 4.6배 가량 증대하는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 바 있다. 

대전지역에 주소를 두고, 사업자등록 업종이 서점으로 등록되고 도서 소매업을 목적으로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하는 곳에 적용된다. 대형 서점이나 온라인 서점은 제외된다.

대전과 울산뿐만 아니라 경기 광명시도 ‘희망도서바로대출’ 서비스를 시행 중이다. 도서관에 없는 책을 동네서점에서 빌리고 반납하는 제도다. 비용은 지자체가 부담한다. 경기도 용인·부천시, 충북 청주·

제천시, 음성·옥천군, 전북 남원군 등도 같은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부산시는 2019년 이후 발행된 도서를 동네서점에 가져가면 해당 도서 정가의 50%를 도서교환권으로 돌려주는 사업을 하고 있으며 전북 전주시는 도서관 이용 실적에 따라 쌓인 포인트로 동네서점에서 책 구입비의 일부를 결제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운용 중이다.

많은 지자체들이 지역서점인증제 또는 지역서점활성화 지원 조례 제정 등을 통해 동네서점 살리기에 팔을 걷어붙인 배경엔 독서량 확대, 동네서점 및 지역경제 활성화 외에도 이유가 또 있다. 지역에 기반을 둔 서점은 단순히 책을 파는 공간이 아닌 복합문화공간으로서의 성격이 강하기 때문이다.

지역 출판업계 A 관계자는 “이미 절반 이상의 동네서점이 어려움을 견디지 못하고 문을 닫고 있는 현실”이라며 “보다 다각도적인 측면에서 동네서점 활성화를 위한 정책이 담보돼야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