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작가회의도 대한민국예술원 저격 가담
상태바
한국작가회의도 대한민국예술원 저격 가담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1.08.25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작가회의
한국작가회의

한국작가회의도 대한민국예술원 저격에 나섰다. 소설가 A 씨에 이어 한국작가회의도 대한민국예술원 회원들의 자격과 혜택 논란에 의문을 제기하며 개혁을 촉구하고 있다.

한국작가회의는 최근 '대한민국예술원 혁신을 위한 우리의 요구'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대한민국예술원의 혁신과 환골탈태는 반드시 필요한 시대적 요청"이라며 "문학인과 예술인들의 뜻과 중지를 모아 예술원 혁신을 지속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한 작가가 평생 남긴 작품의 가치는 자본과 명예로 환원되는 업적의 영역보단 후대로 이어져가는 기억의 영역에 있다"며 "예술원 회원들의 예술적 성취를 영광스럽게 만드는 것은 국가의 종신 연금 수혜에 있는 것이 아니라 예술을 사랑하는 대중과 후배 예술가들이 바치는 존경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가가 예술원을 운영하는 것에 있어 국민 세금을 무분별하게 사용하거나 일부 예술가들의 특권 지위를 보장하는 것에 그친다면 현재의 법령이나 운영 방법은 예술계의 보편 정서와 시대 정신에 따라 개정되고 혁신돼야 하는 게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작가회의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예술원에 예술원의 위상과 역할을 재정립하는 관련 법령의 개정과 기존 회원이 신입 회원을 심사하는 회원 가입 제도의 개선, 예술원 혁신을 위한 소통의 자리 마련 등을 촉구했다.

대한민국예술원이 도마 위에 오른 것은 이번만의 일이 아니다.

지난달 소설가 A 씨는 청와대 청원을 통해 예술원 회원들의 연금 지급과 회원 선출 방식 등을 비판했다. A 씨는 "회원 선출 방식이 기존 회원들의 심사와 인준만으로 이뤄지는 만큼 기존 예술원 회원과의 친분만으로도 회원이 될 수 있다"며 "지난해 예술원에 들어간 국가 예산 32억 6500만 원 중 대부분의 예산이 예술원 회원들에게 매달 지급되는 정액수당으로 쓰였다"고 비난했다. A 씨에 따르면 예술원은 예술 경력 30년 이상 및 예술창작에 공적이 있는 원로 예술가들을 우대하기 위해 1954년 설립된 문체부 소속 국가 기관이다. 예술원은 현재 87명의 회원으로 구성돼 있는데 이들에게는 매달 180만 원의 정액 수당이 지급된다. 

이외에도 예술원은 지난달 9일 발표한 상금 1억 원 규모의 대한민국예술원상 미술부문 수상자로 국내 한 제약회사 회장을 선정하면서 미술계 내부에서도 공평성 문제가 제기되기도 했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