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아지는 ‘이건희미술관’ 철회 목소리
상태바
높아지는 ‘이건희미술관’ 철회 목소리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1.07.22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균형발전 취지 외면…“서울 집중화 심각”
40여 개 지자체 목소리 묵살…“비수도권이 마땅”
최근 국가에 기증된 '이건희 컬렉션' 일부. /삼성·연합뉴스
최근 국가에 기증된 '이건희 컬렉션' 일부. /삼성·연합뉴스

 

서울로 결정된 이건희미술관 건립을 철회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는 국가균형발전 차원의 취지와도 같은 맥락이다. 이미 수도권에 집중된 문화 공간을 비수도권으로 이전해야한다는 주장도 일고 있다. 정부의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관’(가칭·이건희 기증관) 건립 후보지 일방통행식 결정에 대해 전국 지자체와 문화·시민단체들이 강력히 반발하는 모습의 연장선이다.

대전 지역문화예술인 A 씨는 “이건희미술관 서울건립 결정은 불공정하므로 철회하고 비수권 공모로 다시 정해야 한다”며 “문화체육관광부는 공론화와 공모절차 없이 이건희미술관 서울건립을 일방적으로 결정했다. 40여 개 지방자치단체의 유치 요구와 제안을 묵살한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주요 국정지표로 내세운 문화분권과 문화의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이건희미술관을 비수도권에 건립해야 마땅하다”며 “이미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기 어려운 수도권 집중 상황에서 또 다시 이건희미술관을 서울에 건립하면 서울집중이 더욱 심화돼 지방소멸이 가속화되고 서울의 집값상승과 일자리 부족으로 세계최저 출산율이 더욱 떨어져 대한민국의 장기적 쇠퇴가 돌이킬 수 없게 된다”고 첨언했다.

충남에서 활동중인 예술인 B 씨도 “문체부의 이번 결정은 서울에 문화시설을 몰아주고 비수도권 국민의 문화향유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불공정 행정이 아닐 수 없다”며 “세기적 기증인 이건희 컬렉션 국가기증의 정신을 살리고 전국민의 문화향유기회의 공평성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이건희미술관을 비수도권에 공모를 통해 결정해야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고미술품이나 전적류는 조사연구 관리를 위해 서울에 두고 근현대미술품을 전시할 국립이건희 근대미술관을 비수도권에 건립하는 것이 합리적이라 생각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문체부의 불공정한 결정을 취소하고 이건희미술관 비수도권 건립을 선언해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예술인 C 씨는 “문체부 장관은 두 달 전 언론 인터뷰에서 수도권에 절대적 유리한 조건인 접근성을 언급했고 지자체 간 유치 경쟁은 국고 손실 예상된다면서 건립 위치를 서울로 시사하는 ‘가이드라인’을 줬다는 얘기가 들리고 있다”며 “40여 개 지자체가 이건희 기증관 유치를 희망했는데 설명할 기회조차도 주지 않았다”고 일갈했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