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원에도 지역문화계 ‘한숨 푹푹'
상태바
정부 지원에도 지역문화계 ‘한숨 푹푹'
  • 전우용 기자
  • 승인 2021.07.0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경기 활성화 위해 2차 추경 3007억 원 편성
문화계 떠나는 예술인…“단기적 지원으로는 부족”
문화체육관광부 황희 장관 (사진-문체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 황희 장관 (사진-문체부 제공)

 

정부가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문화계의 예산을 대폭 늘렸다. 다만 지역문화계에서는 이미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피해가 적잖은만큼 장기적인 지원 계획을 내놔야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단기적 지원으로는 버티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코로나19 피해 극복과 신속한 경기회복을 위해 2021년 제2차 추경 예산 3007억 원을 편성했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피해가 컸던 공연·예술·관광·체육업계를 대상으로 한 일자리 창출 지원 및 영화·프로스포츠 관람 소비할인권 등 1507억 원 규모의 사업 예산과 함께 공공자금관리기금 예탁금 1500억 원을 확보해 관광진흥개발기금(관광기금)의 재원을 확충하는 기금 변경안을 포함하고 있다.

먼저 예술·관광·체육 채용 지원 등에 1023억 원 투입, 일자리 약 2만 7740명을 지원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예술 창작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예술인 창작준비금을 확대 투입(272억 원)하고 공연예술 인력 지원(115억 원) 및 대한민국 공연예술제 확대, 소규모 대중음악공연 개최 지원 등으로 침체된 공연업계 활성화에 가속도를 높인다. 아울러 여행업계 전문인력 채용 및 공유공간 지원(151억 원), 관광지 방역 지원(252억 원), 민간체육시설 고용 지원(134억 원) 사업을 통해 점차 활력을 되찾고 있는 관광·체육업계의 조속한 회복을 도울 예정이다.

대전 한 문화예술계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어느 정도 사정이 나아지고 있다”면서도 “그간 피해액을 감안한다면 턱없이 부족하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세종 한 문화예술계 관계자도 “정부가 코로나19 상황 발생 때부터 지원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는 점은 바람직하다”면서도 “보다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는 데 따른 장기적인 지원 플랜도 내놔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 다른 문화예술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업종이 바로 문화예술계”라며 “단순히 피해를 보장해주는 지원 제도에 그치는 게 아닌 신진예술인 등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이들을 위한 차별화된 지원 제도도 마련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우용 기자 yongdsc@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