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 출판서 도서 판매정보 시스템 본격 가동
상태바
저자 출판서 도서 판매정보 시스템 본격 가동
  • 전혜정 기자
  • 승인 2021.07.03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자 출판서 도서 판매정보 시스템 본격 가동(대한출판문화협회 제공)
저자 출판서 도서 판매정보 시스템 본격 가동(대한출판문화협회 제공)

대한출판문화협회가 책 판매 부수를 확인할 수 있는 ‘저자 출판사 도서 판매정보 공유시스템’을 개발해 1일부터 시범 운영에 돌입했다.

윤철호 출판문화협회 회장은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출판문화협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서 판매정보 공유시스템을 7월1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는 “7월에는 시범 참여사를 모집하고 8월부터 본격적으로 참여출판사를 늘리겠다”고 말했다. 출판문화협회는 최근 인세 누락 사건이 잇따르자 한 달여 동안 1억원 남짓을 들여 시스템을 구축했다.

도서 판매정보 공유시스템은 교보문고·예스24·알라딘·영풍문고 등에 분산된 판매정보를 일목요연하게 확인해 저자와 책 판매량을 공유할 수 있는 전산시스템이다. 이들 대형서점의 단행본 매출은 전체 시장의 70%에 이른다. 윤 회장은 “출판사들의 참여를 늘린다면 95% 정도까지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9월 선보일 예정인 출판유통통합전산망과 유사해 중복에 따른 혼란이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출판유통통합전산망은 도서 생산·유통·판매 정보를 종합적으로 수집·관리하는 전산 시스템으로, 예산 약 60억원이 투입됐다. 윤 회장은 “소비자들은 네이버에도 들어가고, 구글에도 들어간다. 우리도 필요한 부분이 있어서 만들었다. 우리 시스템은 저자에게 판매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 개발한 것”이라고 말했다. 출판문화협회는 문체부가 추진해온 출판유통통합전산망과 관련해 ‘통합전산망을 출판사에 강요하고 이에 따르지 않는 출판사에 불이익을 주려는 행위는 용납하기 힘들다’며 반발해왔다.

한편, 출협에 따르면 이날 오후 기준 문학동네, 미래의창, 박영사, 교문사, 삼호뮤직 등 50여곳이 '저자·출판사 도서판매정보 공유시스템'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