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면 등교 코 앞, 방역 인력은 감소?
상태바
전면 등교 코 앞, 방역 인력은 감소?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1.06.24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학기부터 거리두기 2단계까지 전면 등교
"예비비 사용해 추가 인력 편성"
사진=뉴스앤북DB
사진=뉴스앤북DB

교육부가 2학기부터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전면 등교 시행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일부 지역은 오히려 방역 인력 배치 규모가 축소될 것으로 예상돼 방역 공백에 대한 볼멘소리를 낸다.

지난 21일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가 기존 5단계에서 4단계로 축소됐다. 새 거리두기를 기존 거리두기와 비교하면 2단계까지 전면 등교를 허용한다. 이에 따라 거리두기 개편안 1·2단계에서 전국 확진자가 약 1000명 미만일 경우 전면 등교가 가능하다. 다만 과밀 학교는 학교별 상황을 고려해 등교 인원을 조정할 수 있다.

교육부는 전면 등교를 앞두고 확진자를 줄이기 위해 2학기 시작 1주 전부터 2주 후까지 3주간 학교·학원 집중 방역주간을 운영하고 학교에 최대 5만 명의 방역 인력을 투입하기로 했다.

하지만 일부 학교에서는 방역 공백에 대한 걱정이 앞선다. 교육부가 학교 방역 인력 사업비 분담률을 30%에서 20%로 낮췄고 각 시·도교육청에 내려주는 특별교부금을 줄였기 때문이다.

강원교육청 관계자는 “2학기 계획된 도내 학교 방역 인력은 지난 1학기 2140명에 비해 264명(12.3%) 축소된 1876명”이라며 “교부액 또한 1학기 38억 8000만 원에서 2학기 20억 2000만 원으로 약 18억 원이 삭감됐다”고 설명했다.

강원교육청 측은 1학기에 이어 2학기에도 예산 80억을 유지했지만 분담률이 조정되며 전체 배치 인원을 감축시킬 수밖에 없었다. 그 결과 방역의 끈이 느슨해질 수 있다는 지적이 이어졌고 이달 중 일선 학교를 상대로 방역 인력 실수요 조사를 실시해 추가 인력을 편성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전면 등교 시행 전 학부모, 교사 등 학교 구성원 의견 수렴을 거쳐 탄력적인 학사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삭감된 교부금으로 인한 방역의 빈틈을 만들지 않겠다”며 “방역 인원 추가수요가 필요한 학교에 대해선 예비비를 이용해 200명의 인원을 추가 편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울산교육청도 비슷한 상황에 직면했다. 전면 등교로 식사를 하는 학생이 늘어나면 급식실 밀집도가 증가해 급식을 2부제나 3부제로 나눠 운영해야 하지만, 늘어난 방역 업무로 인해 그만한 인력이 충분하지 않은 것이다.

이에 울산교육청 관계자는 “급식실 도우미를 더 배치해 추가적인 업무에 지장 없도록 하겠다”며 “2학기 전면 등교에 대비해 틈새 없는 학교 안전망을 구축하겠다”고 전했다.

반면 대전교육청 측은 특별교부금이 삭감됐지만 추가 방역 인력 배치에는 큰 무리가 없다고 내다봤다. 다른 사업에 지장이 없는 선에서 학교 방역 지원에 필요한 물품과 인력 예산을 우선시하겠다는 것이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1학기보다 더 많은 학교 방역 인력 충원을 위해 94억의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라며 “과밀·과대 학급 해소를 위한 특수교실 전환에 대한 계획은 없다”라고 강조했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