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정사 첫 30대 당수 이준석 대표 책 '공정한 경쟁' 역주행
상태바
헌정사 첫 30대 당수 이준석 대표 책 '공정한 경쟁' 역주행
  • 전혜정 기자
  • 승인 2021.06.11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정사 첫 30대 당수 이준석 대표 책 '공정한 경쟁' 역주행
헌정사 첫 30대 당수 이준석 대표 책 '공정한 경쟁' 역주행

정치권 세대교체를 내세우며 제1야당 대표까지 오른 '이준석 돌풍'에 2년 전 출간된 책까지 역주행하고 있다.

교보문고 주간 정치사회 분야 베스트셀러(6월2일~8일)를 보면 이 대표가 2019년 출간한 ‘공정한 경쟁’(나무옆의자)는 17위에 올랐다. 전주 대비 판매량도 80% 늘어났다. 교보문고 관계자는 “이 대표의 당대표 출마 이후 책이 눈길을 끌고 있다”며 “정치 이슈에 따라 과거 출간 도서가 눈길을 끈 사례는 있지만, 당대표 출마로 책이 재주목 받은 사례는 흔하지 않다”고 분석했다.

책의 주요 구매자 독자층은 20~30대 남성으로 나타났다. 교보문고가 책의 구매 독자 비중을 살펴본 결과 남성이 81.8%로 가장 높았다. 그 중에서도 20대 남성의 구매 비중이 24%, 30대 남성이 20.8%에 달했다. 20~30대 전체 구매 비중은 각각 27.1%, 25%였다. 뒤를 이어서는 40대가 17.7%, 50대 15.6%, 60대이상 12.5%를 차지했다.

‘공정한 경쟁’은 이 대표의 대담 에세이집이다. 이 대표는 한국 사회의 젠더, 청년정치, 북한, 경제, 교육, 보수의 미래 등 6가지 현안문제들을 젊은 보수의 시각에서 진단하고 그 대안을 제시했다. 합리적인 보수의 가치와 미래의 지향점을 ‘공정한 경쟁’으로 요약한 이 후보는 청년정치의 핵심을 경험과 연륜에 두지 않고 ‘실력과 실력주의’에 맞출 뿐만 아니라 그것이 시대정신이라고 주장한다. 젊은 세대가 정치의 주역이 되기 위한 새로운 정치 아젠다로 ‘공정 사회’ ‘공정한 경쟁’을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국민의힘 새 당대표에 36살(85년생) ‘0선’ 이준석 후보가 당선됐다.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11일 당대표 경선에서 이 후보가 43.82%의 득표를 받아 당대표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나경원 후보는 37.14%로 2위에 그쳤다.

이어 주호영 후보(14.02%), 조경태 후보(2.81%), 홍문표 후보(2.22%) 순으로 집계됐다.

이 대표는 당원 조사에서 37.41%, 국민여론조사에서 58.76%를 각각 얻었다. 나 후보는 당원 조사에서 40.93%, 국민여론조사에서 28.24%의 지지를 받았다. 이 후보는 당원조사에서 나 후보에게 소폭으로 뒤쳐졌지만, 국민여론조사에서 20.52%포인트 큰 격차로 압승을 거두며 당 대표로 선출됐다. 최고위원으로는 조수진·배현진·김재원·정미경 후보가 선출됐다.

헌정사에서 집권여당 또는 제1야당이 30대를 간판에 내세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