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버스노조 "근무환경 개선하고 과태료 남발 중단하라"
상태바
대전버스노조 "근무환경 개선하고 과태료 남발 중단하라"
  • 안민하 기자
  • 승인 2021.06.10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30정책·과태료로 부담 가중돼도
市가 외면해 이중고 겪는다 주장...
市 "갑작스런 집회 당황스럽다"
8일 시청 북문 앞에서 대전버스노조가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대전버스노조 제공
8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대전버스노조가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대전버스노조 제공

대전지역버스노동조합이 운수노동자 업무여건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운수종사자 부담이 큰 장거리 노선에 대한 개편이 없는 상황에서 대전시가 과태료까지 징수해 이중고를 겪고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지난 7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시위를 시작한 노조는 8일 결의대회를 열고 본격적인 항의에 나섰다. 운수노동자에게 과중한 업무를 부여하는 장거리 노선을 개편하고 과태료 처분 남발을 중지하라는 요구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 4월 5030정책이 시행된 이후 운수노동자의 부담은 가중됐다. 간선도로는 시속 50km, 주택가·보행도로는 30km로 주행속도가 제한되며 실질적 운행시간이 늘어난 반면 운행시간표·노선에는 변동이 없어 운수노동자들이 충분한 휴식을 보장받지 못한다는 설명이다.

노조 관계자는 "시간, 횟수를 조정하거나 휴식시간 확보를 해달라고 계속 요청했는데 시는 구암역 환승센터가 완공되면 장거리노선을 끊어주겠다, 트램이 건설되면 해주겠다는 얘기만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시가 운수노동자에 대한 과태료 처분을 남발한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노조 관계자는 "과태료부과처분에 대한 내규를 만들었는데도 시행을 안 하고 있다. 요청을 드려도 과태료를 남발한다"며 "사정도 해보고 얘기를 해봐도 무시당해 집회 개최를 결의했다. 우리가 원하는 건 객관적 판단"이라고 업무환경 개선을 촉구했다. 

반면 시는 이런 노조의 주장이 당황스럽다는 입장이다. 이미 노조의 요구로 장거리 노선 10개 중 2개를 줄여 8개를 운영 중으로 노조를 무시한다는 지적은 사실과 다르다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장거리 노선은 어르신들과 환승이 어려운 분들이 많이 이용해 단축이 어렵다"며 "이 부분을 노조에 설명하고 향후 상황이 나아질 때 다시 얘기해 보자고 했는데 집회를 열어 버리니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이와 함께 과태료 처분을 남발한다는 노조의 주장도 해명했다. 시 관계자는 "버스 승차 거부, 무정차, 불친절 관련 민원이 매년 들어온다. 2019년에는 3000건, 올해는 2700건 정도 접수됐다"며 "과태료 처분은 그중 7%인데도 운수종사자들이 너무 과하다고 얘기한다"고 말했다. 

안민하 기자 minha9611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