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거리두기 하향…엇갈린 시선
상태바
대전시 거리두기 하향…엇갈린 시선
  • 안민하 기자
  • 승인 2021.04.27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영업자들 숨통 트인 한편
일각에선 "섣부른 판단" 우려…
대전시, "형평성에 의한 조치“

 

대전시가 지난 2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향 조정함에 따라 안도와 우려가 함께 나오고 있다. 주점 등 자영업계의 숨통을 틔울 기회라는 목소리와 전국 감염세가 줄어들지 않은 상황에서 규제를 완화하는 건 섣부르다는 의견이 공존한다. 시는 확진자 추이와 형평성을 고려해 내린 결정이란 입장이다. 

시는 내달 2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에서 1.5단계로 낮춰 적용한다. 최근 확진자 추이를 분석한 결과 특정 집단·시설 감염은 발생하지 않았다는 판단에 의한 조치다. 이로 인해 결혼식·장례식 등 행사 인원이 100명 미만에서 500명 미만으로 확대됐으며 유흥·단란·감성주점, 식당·카페, 노래연습장, 학원·교습소 등에 대한 운영시간 제한이 해제됐다.

이에 관해 아직 이른 조치가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전국적 감염세가 크게 하락한 상황도 아닌데 규제 완화는 섣부르다는 것이다. 서구에 거주하는 김모(24) 씨는 ”10시 제한이 풀리면 주점이나 클럽 이용객이 제일 많아질 텐데 술도 들어가고 하다 보면 긴장의 끈이 느슨해지지 않겠냐“고 걱정했다. 유성구에 거주하는 신혜원(26) 씨도 ”감염수칙에 대한 민감성이 저하돼 집단감염이 일어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반면 자영업자들은 ‘이제 한 시름 놨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다. 특히 주류를 판매하는 매장 점주들이 우호적인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막혔던 숨통이 트일 거라는 기대에서다. 대전대학교 인근에서 주점을 운영하는 김진호(59) 씨는 ”일반 음식점은 오후 10시 규제에도 출혈이 적은 편이지만 주점의 경우 이제 막 영업을 시작할 시간에 문을 닫아야 하니 매출 타격이 컸다“며 ”아무래도 시간제한이 풀리는 만큼 손님이 늘 거라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거리두기 1.5단계 조정은 같은 권역인 세종, 충남, 충북이 1.5단계를 내달 2일까지 유지한 데 따른 조치이기도 하다. 확진자 수가 상대적으로 많았던 타 충청권 지역이 1.5단계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전만 2단계를 지속하는 건 형평성에 맞지 않다는 거다. 시 관계자는 “충남보다 환자가 적은 상황에서 시가 과하게 규제하는 경향이 있었다”며 “어느 정도 환자가 줄게 되면 경제 부분도 생각해야 한다. 유흥업소와 노래방 등에서 안심콜을 거의 다 등록하는 등 상인들의 높은 방역 협조도도 함께 고려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민하 기자 minha9611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