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 회고록 출판 금지해야” 대형서점도 반납
상태바
“김일성 회고록 출판 금지해야” 대형서점도 반납
  • 강선영 기자
  • 승인 2021.04.27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란 일자 교보문고 판매 중단
문화계·시민 “A급 전범 회고록”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출판을 금지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미 국내 최대 서점인 교보문고는 북한 김일성 주석의 항일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출간 이후 논란이 이어지자 판매를 중단한 상태다.

출판계에 따르면 교보문고는 지난 23일 대책회의를 열고 '세기와 더불어' 신규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당일 오후 4시부터 온라인서점에서도 '세기와 더불어'가 검색되지 않도록 했다.
교보문고 관계자는 "대법원이 이적표현물로 판단한 책을 산 독자도 처벌받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고객 보호 차원에서 신규 주문을 받지 않기로 했다"며 "정치적인 이슈나 판단과 무관하게 고객의 입장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법원이나 간행물윤리위원회의 판단이 내려지면 이에 따라 추후 신규 주문 재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며 "빠른 판단이 이뤄져서 이런 상황이 조속히 마무리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교보문고는 앞서 22일 광화문·강남 등 2개 오프라인 매장과 파주북시티 본사 물류센터에 있는 책 총 3부를 회수해 총판인 한국출판협동조합에 반납했다.
이 책은 출판사와 서점 간 직거래 방식이 아니라 800여 개의 국내 출판사가 조합원으로 가입한 출판인단체 한국출판협동조합을 통해서만 온·오프라인 서점에 유통한다. 현재까지 전체 주문량은 100여 부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문화계와 시민들 사이에서의 회고록 판매를 두고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지역 문화계 A 관계자는 “'세기와 더불어'는 1992년 북한 조선로동당출판사에서 출판한 역사왜곡과 선동으로 가득찬 책”이라며 “예전에 대한민국으로 망명한 황장엽도 북한에 있을때 해당 회고록의 출판에 관여했고 그 과정에 대해 증언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일성을 우상화하기 위한 소설과 영화 시나리오를 쓰는 작가들은 다 중앙당 선전부에 속해 있었기 때문에 선전부는 자기들이 김일성의 회고록을 쓰겠다고 주장했다”며 “당역사연구소는 회고록을 쓰는 것은 당역사연구소의 과업이라 하면서 이 사업을 당역사연구소가 주관하겠다고 주장했다”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문화계 관계자는 “대한민국 헌법 제 3조는 대한민국의 영토를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로 한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국가보안법 제7조에서는 반국가단체나 그 구성원 또는 그 지령을 받은 자의 활동을 찬양·고무·선전 또는 이에 동조하거나 국가변란을 선전·선동한 자는 7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면서 “김일성은 대한민국 영토인 한반도 북부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라는 반국가단체를 설립하고 1950년 6월 25일 한국전쟁을 일으켰으며 그 이후에도 크고 작은 무력도발을 수도 없이 시행해 우리 국민들을 괴롭혀왔다”고 일갈했다.

시민 강우식(31) 씨는 “A급 전범의 회고록을 출판사 민족사랑방이 출간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반국가단체의 수장 김일성의 활동을 왜곡해 찬양하기 위해 만들어진 이 회고록은 대한민국에서 출판돼서는 안된다”라고 일성했다.

강선영 기자 ksy@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