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25주년 맞은 문학번역원, ‘역’ 테마 특별전 개최
상태바
창립 25주년 맞은 문학번역원, ‘역’ 테마 특별전 개최
  • 정란 기자
  • 승인 2021.04.2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으로 다음달 6일부터 27일까지 강남구 신사동 K현대미술관
'역 譯, 驛(역 역, 역)‘ 특별전 (한국문학번역원 제공)
'역 譯, 驛(역 역, 역)‘ 특별전 (한국문학번역원 제공)

올해로 창립 25주년을 맞은 한국문학번역원이 '역 譯, 驛(역 역, 역)‘ 특별전을 개최한다.

'당신의 언어를 이어(譯) 문학으로 우리가 연결되는 곳(驛)'이라는 부제로 열리는 이번 특별전은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으로 다음달 6일부터 27일까지 강남구 신사동 K현대미술관에서 열린다.

이번 특별전은 시공을 잇는 역, 언어를 잇는 역, 감동을 잇는 역, 미래를 잇는 역의 네 가지 주제관으로 구분된다.

'시공을 잇는 역'에서는 1892년 처음 번역된 '춘향전'을 비롯해 '구운몽', 홍길동전' 번역서 실물을 볼 수 있으며, 한국 문학 번역사 140년의 기록을 확인할 수 있다.

이어 '언어를 잇는 역'에서는 전문 번역가와 예비 번역가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고, '감동을 잇는 역'에서는 해외 출간 도서 표지를 활용한 미디어 아트를 전시하며, ’미래를 잇는 역'에서는 '82년생 김지영', '7년의 밤' 등 우리 문학이 다양한 플랫폼과 만나 확장된 사례를 소개하고 미니 영화관, 전자책, 오디오북 등을 체험하는 기회도 마련된다.

또, 'LTI 라이브러리'에서는 번역원 지원으로 외국에서 번역 출간된 우리 문학 작품 1500여 종을 한 눈에 보고 읽을 수 있으며, '오픈 스튜디오'에서는 전시 기간 주말과 공휴일을 활용해 작가, 번역가 등의 강연, 낭독, 대담, 공연 등도 만날 수 있다.

이번 특별전은 무료로 관련할 수 있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예약자만 관람할 수 있다. 

사전 예약은 오는 21일부터 네이버 예약, 소셜커머스 티몬, 위메프에서 신청할 수 있고, 현장 방문이 어려운 관람객들을 위해 비대면 VR 전시도 병행한다.

한편, 한국문학번역원은 지난 1996년 '한국문학번역금고'로 설립돼 2001년 이름과 기능 등을 변경 확장하고 우리 문학을 세계에 알리는 첨병 역할을 해왔다.

정란 기자 jungran@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