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4.23 책의 날 인터뷰] 이광복 한국문인협회 이사장
상태바
[2021 4.23 책의 날 인터뷰] 이광복 한국문인협회 이사장
  • 전우용.송영두 기자
  • 승인 2021.04.23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23 세계 책의 날 특집인터뷰] 이광복 한국문인협회 이사장

4월 23일은 독서 증진과 출판 장려, 저작권 보호 촉진을 목적으로 유엔 교육 과학 문화 기구 (유네스코)이 지정한 세계 기념일, 책의 날입니다. 코로나 시대, 집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책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남에 따라 독서 문화가 잔잔한 물결처럼 번지고 있습니다. 책 속에는 경험으로 얻을 수 없는 삶의 흔적과 길이 있다고 말합니다. 저희 ‘뉴스앤북’은 2021년 책의 날을 맞아 명사들이 걸어간 삶의 흔적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1. 4월 23일은 도서 출판을 장려하고 지적 소유권을 보호하기 위해 제정된 세계 책의 날이다. 책의 날을 맞이한 소감은?

“4월 23일 세계 책의 날을 맞아 무척 기쁘다. 이날을 통해 모든 사람들이 책과 저작권에 대해 고민하고 생각한다. 제 입장에선 살아가는 일상이 곧 책의 날이다. 늘 저작권 관련 업무를 생각하는 자리에 있기 때문에 그 문제는 잊지 않고 살아가고 있다”

2.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가 고통을 받고 있다. 이를 극복을 위한 책의 역할이 있다면?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시대에 살고 있다. 문학, 책은 비대면을 전재로 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책은 남녀노소 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셰익스피어, 알베르 까뮈를 볼 순 없어도 독서를 통해 그들을 만날 수 있다. 그게 바로 문학이고 책이다. 우리 모두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있지만 마음만은 대면을 하고 살아가야한다. 작가들은 이런 때 작품 쓰는데 주력해야한다. 시민들도 모임을 줄이고 시간을 많이 아껴서 책을 읽고 사색하는데 쓰면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이다”

3. 출판업계의 발전 방향성과 문학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은?

“코로나19로 인해 저도 책을 많이 읽고 있다. 출판, 문학 관련자들이 비대면 시대에 읽을 수 있는 소재가 많이 개발한다면 이 시대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 문학은 코로나19를 이겨도 코로나19는 문학을 이길 수 없다. 문학이라는 단어에 책을 도입하면 똑같은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 글 쓰는 사람들은 더욱 활발하게 그 시대의 어울리는 주제를 찾아야 한다.

4. 독서율 증진을 위한 올해 한국문협이 추진하고 있는 정책이 있다면?

“우리 협회는 본래 독서진흥위원회를 두고 있다. 진흥위원회는 매주 좋은 책을 읽고 한 달에 한 번씩 토론회를 하고 있지만 코로나19가 우리 사회를 강타해 위원들이 모이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좋은 작품을 위해 각자 자신의 위치에서 많은 책을 읽으며 공부하고 있다. 저 역시 협회 간행물을 통해 ‘책을 많이 읽자, 이런 상황일수록 작품 활동에 매진하자’는 말을 강조하고 있다”

5. 국민들의 마음을 위로해줄 책 한권을 소개해 준다면.

“모든 책이 다 좋기 때문에 딱 한권만 특정하기 어렵다. 이런 때 일수록 우리 인생을 성찰하는 문학 서적을 많이 읽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역병이 지나가고 나면 좋은 작품이 많이 쏟아져 나오리라 믿는다. 까뮈는 흑사병이 창궐하고 난 뒤 ‘페스트’란 작품을 썼다. 코로나19로 많은 인류가 고통을 받고 있는데 어려운 시기가 잘 지나간 뒤 관련 작품이 많이 나올 것이다. 그때까지 특정 부문에 국한돼 책을 읽는 것이 아니고 어떤 책이라도 많이 읽는 것이 중요하다.”

전우용.송영두 기자 yongdsc@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