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를 품은 사진 한장] 환경이 바뀌면 삶이 바뀐다
상태바
[詩를 품은 사진 한장] 환경이 바뀌면 삶이 바뀐다
  • 전우용 기자
  • 승인 2021.04.2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친화적 걷기 환경조성을 위한 ‘새 둥지 설치’ 행사가 20일 대청호반길 슬픈 연가 촬영지 일원에서 열려 황인호 동구청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정성스레 새 둥치를 설치하고 있다. 전우용 기자
자연친화적 걷기 환경조성을 위한 ‘새 둥지 설치’ 행사가 20일 대청호반길 슬픈 연가 촬영지 일원에서 열려 황인호 동구청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정성스레 새 둥치를 설치하고 있다. 전우용 기자
자연친화적 걷기 환경조성을 위한 ‘새 둥지 설치’ 행사가 20일 대청호반길 슬픈 연가 촬영지 일원에서 열려 황인호 동구청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정성스레 새 둥치를 설치하고 있다. 전우용 기자
자연친화적 걷기 환경조성을 위한 ‘새 둥지 설치’ 행사가 20일 대청호반길 슬픈 연가 촬영지 일원에서 열려 황인호 동구청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정성스레 새 둥치를 설치하고 있다. 전우용 기자
자연친화적 걷기 환경조성을 위한 ‘새 둥지 설치’ 행사가 20일 대청호반길 슬픈 연가 촬영지 일원에서 열려 황인호 동구청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정성스레 새 둥치를 설치하고 있다. 전우용 기자
자연친화적 걷기 환경조성을 위한 ‘새 둥지 설치’ 행사가 20일 대청호반길 슬픈 연가 촬영지 일원에서 열려 황인호 동구청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정성스레 새 둥치를 설치하고 있다. 전우용 기자
자연친화적 걷기 환경조성을 위한 ‘새 둥지 설치’ 행사가 20일 대청호반길 슬픈 연가 촬영지 일원에서 열려 황인호 동구청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정성스레 새 둥치를 설치하고 있다. 전우용 기자
자연친화적 걷기 환경조성을 위한 ‘새 둥지 설치’ 행사가 20일 대청호반길 슬픈 연가 촬영지 일원에서 열려 황인호 동구청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정성스레 새 둥치를 설치하고 있다. 전우용 기자

20일 대청호반길 슬픈 연가 촬영지 일원에서 자연친화적 걷기 환경조성을 위한 ‘새 둥지 설치’ 행사가 열렸다. 

‘환경이 바뀌면 삶이 바뀐다’라는 주제로 추진된 이번 행사는 대청호에 떠내려 온 나무들을 활용, 나무 원형을 유지한 채 구멍을 뚫어 자연 친화적로 제작된 새 둥지를 소개하고 이를 나무에 설치하는 순으로 진행됐으며 ‘대청호에 살고 있는 새’라는 사진 전시회도 함께 개최해 이목을 끌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거리 두기 등 정부의 방역 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황인호 구청장을 비롯해 지역주민, 대전환경운동연합, 한국철도공사 대전역 여행센터, 대청호 사진작가 모임 등 다양한 분야의 참석자들과 함께했다.

황인호 대전 동구청장은 “오늘 새 둥지 설치 행사로 대청호에 살고 있는 새들이 가족을 만들고 우리들에게 자연의 소리를 들려줄 것을 생각하니 흐뭇하다”라며 “새 둥지 설치를 통해 주민들과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대청호 일원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걷기 환경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한, 장선애 동구 보건소장은 “코로나 19 등으로 우리들의 몸과 마음이 지쳐가고 있다”라며 “이번 새 둥지 설치로 인해 자연을 만끽하며 대청호를 따라 걷는 주민들과 관광객들께서 마음의 위안을 얻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봄의 전령
                박래선 / 대전문인총연합회 회원
봄의 노래 
들려오네

노란 산수유 
가지에

초롱 한
물방울 한나
 

전우용 기자 yongdsc@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