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7월 4일 (음력 6월 2일)
상태바
[오늘의 운세] 7월 4일 (음력 6월 2일)
  • 뉴스앤북
  • 승인 2019.07.04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운세] 7월 4일 (음력 6월 2일) 띠별, 생년월일 


48년 나를 좋아한다고 가까이하면 은인이 원수가 되니 단호히 거절하십시오.

60년 기회를 놓치고 이루기 어려우나 희망을 버리지 않는 마음이 중요합니다.
72년 믿었던 친구나 동료의 배신이 있을 수 있으니 조심하십시오.
84년 내 것을 내어주지 않으면서 이익만 챙기려 한다면 얻을 수 없는 법입니다.


49년 주위에 적을 너무 많이 만들어 놓고는 아무런 일을 할 수가 없습니다.
61년 종교가 있다면 지성을 들여 빌도록 하십시오.
73년 마음을 비우고 사리사욕을 없애도록 노력하십시오.
85년 마음만 급하고 실천은 안일하니 뜻대로 이루어지기가 만무합니다.


50년 자신의 능력을 알고 나아가야 할 것입니다.
62년 실물이 있으나 제 짝이 병이 있으니 내가 능히 나아가지 아니하면 길할 것입니다.
74년 사사롭게 흐르지 아니하면 크게 쓰이게 될 것입니다.
86년 여자를 가까이하지 마십시오. 필시 구설에 오르게 될 것입니다.


51년 일이 여의치 않으니 마음의 번민이 많습니다.
63년 집에 있는 것이 좋으니 외출은 삼가십시오. 매우 흉합니다.
75년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고 하였습니다.
87년 새벽의 정적을 깨고 아침닭이 우는 소리를 듣게 되니 새로운 운의 흐름입니다.


52년 좋지 않은 일에 휩싸여 난처해질 수 있으니 의연하게 대처하십시오.
64년 지금의 사업에 충실하십시오. 확장이나 다른 것을 구상하는 것은 위험합니다.
76년 소송이 있다면 다음 기회로 미루십시오. 승소하기 어렵겠습니다.
88년 좋은 친구와 함께 여행을 떠난다면 문제의 답이 나오겠습니다.


53년 남의 말에 귀 기울일 때입니다. 언행을 각별히 조심하십시오.
65년 말 한마디에 천 냥 빚을 갚는다 하였습니다. 입조심 하십시오.
77년 정 주지 마십시오. 머무를 사람이 아닙니다.
89년 후회하고 있군요. 하지만 곧 나아지니 휴식하십시오.


54년 지난 일을 돌아보며 후회만 하고 있다고 해결되는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66년 오랜 친구가 배신을 하니 상처가 두 배입니다.
78년 돈 때문에 망신수 있습니다. 근신하십시오.
90년 자신의 재능이 부족한 탓을 남의 탓으로 돌리려 하지 마십시오.


43년 자신의 뜻이 높고 원대하니 이를 알아주는 이들의 도움으로 명예가 절로 납니다.
55년 큰 뜻을 펼치겠습니다. 가정에 경사가 있겠습니다.
67년 옛 것을 버리고 새 것을 좇으니 그 결과가 가히 창대할 것입니다.
79년 좋지 않은 관계의 사람과 빠른 시간에 화해를 하도록 하십시오.



44년 늦은 시작이기는 하나 새로운 시작을 하실 수 있는 운입니다.
56년 평소의 성실한 자세가 빛을 보는 때입니다.
68년 허전한 곳을 채워주고 남는 곳을 덜어주니 일이 이루어질 것입니다.
80년 잃어버린 물건이 동쪽에 떨어져 있습니다.


45년 불의의 사고가 우려되니 경망된 행동을 삼가야겠습니다.
57년 모든 일이 어수선하고 불길합니다.
69년 벌이고 있는 일이 불황을 만날 수 있으니 철저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81년 사방이 가로막혀 있는 분위기입니다. 외출은 피하는 것이 길할 것입니다.


46년 어렵거나 일이 잘 안 풀려도 슬기롭게 벗어날 수 있습니다.
58년 시비를 가까이하지 마십시오. 구설수가 따르게 될 것입니다.
70년 이익이 같이 들어오니 도처에서 봄바람이 붑니다.
82년 까치가 아침에 좋은 소식을 가져오니 매우 유쾌한 하루가 될 것입니다.


47년 홀로 머나먼 객지에서 외로이 떨고 있는 격입니다.
59년 긍정적인 사고로 소원을 바라는 것이 유익합니다.
71년 이제라도 유망한 업을 물색하는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길할 것입니다.
83년 이성이 귀하의 마음을 알아주지 못하니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뉴스앤북 webmaster@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