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에서 사이버로 옮겨간 학교 폭력
상태바
교실에서 사이버로 옮겨간 학교 폭력
  • 안민하
  • 승인 2021.04.07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폭력 변화 양상 뚜렷…사이버 폭력↑
카톡방 왕따 폭력 가장 빈번
전문가 "예방프로그램에 한계 있어"

 

코로나19 거리두기로 인한 비대면수업 장기화로 학교폭력은 줄어들었지만 사이버 폭력은 오히려 늘고 있다. 대전시교육청에서는 학교 내 사이버 폭력 관련 정책을 꾸준히 시행하고 있지만 노력 대비 효과가 크게 없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교육부가 지난해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전 관내 학생들의 피해응답률은 0.69%로 2019년 1차 조사 대비 0.47% 감소했다. 지난해 전국대비로는 0.22% 낮게 나타났다. 피해응답률은 7년 연속 전국평균보다 낮았지만 사이버 폭력은 21.8%로 직전 조사보다 9.9% 증가했다. 줄어드는 학교폭력 수치에도 사이버 폭력 비중은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사이버 폭력은 사이버 공간에서 특정 대상을 집단적으로 따돌리거나 욕설, 험담으로 괴롭히는 행위를 말한다. 거리두기로 인한 비대면 수업의 연장으로 등교 횟수가 늘자 학교폭력의 장이 학교보다 사이버 공간으로 옮겨갔다는 것이다. 이에 관해 대전 A 중학교의 한 교사는 "대면수업이 줄어서 면대면 상담도 못 한다"며 "SNS를 이용한 학교폭력이 정말 많이 늘어났지만 직접적으로 도와주기가 힘든 상황"이라고 걱정했다. 

가장 흔한 사이버 폭력 가해 유형은 ‘카톡방 왕따’다. 카카오톡을 이용한 폭력으로 채팅방에서 단체로 욕설을 퍼붓는 ‘떼카’, 피해 학생만 남기고 모두 채팅방에서 퇴장해 버리는 ‘방폭’, 피해 학생을 계속 채팅방으로 초대해 나가지 못하게 하는 ‘카톡 감옥’ 등 방식은 다양하다. SNS의 '좋아요' 강요, 불법중고거래를 위한 계정 양도나 스포츠토토 같은 사행성 행위 강요처럼 그 외의 폭력도 빈번하다. 

온라인 공간으로 옮겨 간 학교폭력에 대해 시교육청에서는 사이버 폭력 방지 프로그램 ‘사이버 어울림 프로그램’과 초·중학교 대상 ‘친구사랑 3운동’,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교육 사업 ‘푸른코끼리’, ‘사이버 또래상담’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지만 예방교육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시선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시교육청 가정형Wee센터는 온라인에 실질적인 방지 제도를 구축하고 원론적인 방식에도 집중해야 한다고 진단한다. 센터 관계자는 "대전시나 시교육청에서는 카카오톡 같은 메신저 초대를 수락하거나 거부할 수 있는 방법을 만들어야 한다"며 "가해 학생에 대한 제대로 된 교육과 피해 학생에 대한 지원과 트라우마 치료 등 적극적인 지원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관계자는 "예방교육을 해도 폭력을 저지를 학생은 저지른다는 말은 잘못하면 교육이 무용하다는 말로 흘러갈 수 있어 조심스럽다"며 "사이버 폭력 관련 다양한 프로그램을 보완하고 기획하는 중으로 시류에 맞춰 꾸준히 관련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답했다. 

안민하 minha9611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