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연예술계’ 지원에도 문 닫는 지역 공연
상태바
정부 ‘공연예술계’ 지원에도 문 닫는 지역 공연
  • 전우용 기자
  • 승인 2021.04.06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추가경정예산 1844억 원 확정…272억 원↑
지역 문화계 “이미 문 닫은 업체 허다”

 

정부가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대규모 자금을 지원한다. 특히나 1년여 넘게 지속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문화계의 피해가 적지 않은 만큼 공연예술업계의 지원을 보다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지역 문화계에선 여전히 재정난에 허덕이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4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올해 1차 추가경정예산이 1844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이는 지난달 국회에 제출한 추경 정부 예산안 1572억 원보다 272억 원 늘어난 규모다.
먼저, 공연·콘텐츠·관광·실내체육시설 일자리 확충에 문체부 예산 1844억 원이 투입된다. 문체부는 업계 경영난 완화와 고용불안 해소를 위해 분야별 일자리 1만 7940명 창출을 지원한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공연 취소, 관객·매출 급감 등 피해가 컸던 공연예술업계 및 대중문화업계 대상 전문인력 채용 지원과 함께, 반복적인 집합금지, 영업제한 조치로 경영난이 심화된 민간 실내체육시설을 대상으로 트레이너 1만 명의 채용을 지원한다. 영세 방송영상 독립제작사 대상 전문인력 400명(45억 원) 채용도 돕는다.

코로나 이후 ‘새로운 일상’을 고려한 미래지향적 인력 지원 사업도 추진한다. 국내 콘텐츠 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해외홍보·번역·더빙 등을 지원할 수 있는 현지화 인력 800명(90억 원) 채용 및 공연 분야 디지털 전문인력 600명(68억 원) 채용을 지원한다. 관광 분야에선 ‘외래 관광객 대상 공연’의 온라인 홍보 인력 240명 채용예산(27억 원)과 비대면·온라인 국제회의 수요 증가 등에 대응해 마이스(MICE)산업 디지털 전문인력 400명 채용 지원 예산(45억 원)을 편성했다.

문화‧체육‧관광 분야 버팀목자금 지원도 확대한다.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예산(중소벤처기업부 추경 편성)도 확대됐다. 실내체육시설·노래연습장, 겨울스포츠시설 등 집합금지 업종에 400~500만 원, 숙박업·피시(PC)방 등 집합제한 업종에 300만 원이 지원된다. 정부 추경 예산안 국회 심의 과정에서 여행업·공연업 등 경영위기업종 지원 규모도 확대됐다. 
경영위기 업종은 국회 심의 과정에서 매출 감소 수준에 따라 지원 유형이 세분화돼 여행업 등 평균 매출이 60% 이상 감소한 업종은 300만 원, 공연업·이벤트업·전시업 등 평균 매출이 40% 이상 감소한 업종은 250만 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그 외 매출이 감소한 연 매출 10억 원 이하의 문화 분야 일반업종도 업체당 10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문제는 정부의 이같은 지원에도 불구하고 지역 문화계의 상황이 여전히 열악하다는 점이다. 정부의 대규모 지원에도 불구하고 다시금 활동을 하기 위한 기본적인 재정 여력조차 어렵다는 것이다.
지역 문화계 A 관계자는 “1년이 넘게 지속되고 있는 감염 우려로 인해 공연을 열지조차 못하고 있다”며 “정부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자금 등을 지원해주고 있지만 피해에 비하면 미비한 수준”이라고 하소연했다.

세종에서 공연 기획 활동을 하고 있는 김 모 씨는 “정부가 공연업계에 수백만 원 상당의 자금을 푼다곤 하지만 상황이 나아질지는 의문”이라며 “그간 공연계는 사실상 1년 넘게 장사를 못한 상황으로, 이미 문을 닫은 공연업체도 적잖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전우용 기자 yongdsc@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