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자산어보'에 극찬 쏟아낸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들
상태바
영화 '자산어보'에 극찬 쏟아낸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들
  • 전혜정 기자
  • 승인 2021.04.0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자산어보'에 극찬 쏟아낸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들(사진=국립중앙도서관,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영화 '자산어보'에 극찬 쏟아낸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들(사진=국립중앙도서관,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어류학서 ‘자산어보’의 필사본을 소장하고 있는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들이 영화 ‘자산어보’(이준익 감독) 관람 후 아낌없는 찬사를 보내 관심을 끈다.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된 후, 책보다 바다가 궁금해진 학자 정약전과 바다를 벗어나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가 자산어보를 집필하며 벗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정약전의 자산어보는 1814년 정약전이 귀양 가 있던 흑산도 근해 수산동식물의 명칭과 분포, 형태, 습성 및 이용 등을 조사해 백과사전 방식으로 기록한 어보다. 우리나라 과학적 어류 분류법의 시초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는 〈자산어보〉는 그 역사적, 교육적 가치를 인정받아 올해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로 등록됐다.

정약전이 집필한 자산어보는 1814년 정약전이 귀양 가 있던 흑산도 근해 수산동식물의 명칭과 분포,형태,습성 및 이용 등을 조사해 백과사전 방식으로 기록한 어보로 우리나라 과학적 어류 분류법의 시초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역사적, 교육적 가치를 인정받아 올해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로 등록됐다. 정약전 자필의 '자산어보'는 소실되어 전해지고 있지 않지만, 소수의 후대 필사본이 국립중앙도서관을 비롯하여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등에 소장되어 있다. 특히 국립중앙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자산어보는 원본소장자, 필사자, 교정자의 이름과 필사 시기 등의 정보가 분명하게 적혀 있어 그 가치가 매우 높은 서적으로 평가 받고 있다.

특별 시사회를 통해 영화 '자산어보'를 관람한 국립중앙도서관 서혜란 관장은 "영화를 통해 조선시대 후기 선비들의 실학 정신이 이 시대에 재조명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영화 '자산어보'가 개봉하고, 얼마 전 자산어보가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로 등록되는 경사도 있었기 때문에 올해는 '자산어보' 부활의 해"라며 영화 개봉에 반가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봉성기 학예연구관은 "영화 '자산어보'의 개봉으로 사람들이 자산어보에 관심을 갖고, 소실된 원본을 찾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이어 "선조들이 남긴 기록물에 관심을 갖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만큼 영화 '자산어보'를 기획하고 제작해주신 감독님과 제작진에게 감사한 마음"이라며 자산어보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영화 '자산어보'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이야기했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