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정천기 교수, 척수종양 수술 전략 다룬 교과서 출간
상태바
서울대병원 정천기 교수, 척수종양 수술 전략 다룬 교과서 출간
  • 정란 기자
  • 승인 2021.03.28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정천기 교수, 척수종양 교과서 ‘해부학에 근거한 척수종양의 수술: 해부학적 구획을 이용한 접근’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정천기 교수, 척수종양 교과서 ‘해부학에 근거한 척수종양의 수술: 해부학적 구획을 이용한 접근’

척수종양 수술을 받았던 환자의 기부금으로 만들어진 척수종양 교과서가 발간돼 화제가 되고 있다. 

기부자의 뜻을 기리기 위해 집도의가 척수종양 환자에게 도움이 되는 책을 발간한 것.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정천기 교수가 최근 발간한 척수종양 교과서 ‘해부학에 근거한 척수종양의 수술: 해부학적 구획을 이용한 접근’은 척수종양의 조직학적 위치를 고려한 수술 전략을 다루고 있다.

척수종양은 척수 및 척수에서 이어진 신경에서 자란 종양으로, 발생 부위에 따라 기존에는 경막외, 경막내수외, 수내 종양으로 나누었고, 10만명당 3~10명 정도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질환은 다른 종양들에 비해 많이 알려진 질환은 아니지만, 통증과 척수의 기능 저하(마비)로 인해 환자와 그 가족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병이다. 
치료는 수술 후 척수 기능의 저하를 예측하기 어려워 매우 제한적으로 이뤄질 수밖에 없고, 이에 따라 환자의 척수 기능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는 수술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기존에는 척수를 둘러싼 뇌척수막과 척수의 해부학적 층 및 종양이 어느 층에서 발생했는지에 대한 고려 없이 수술 기술에 대한 설명만을 다룬 수술 교과서뿐이었지만 정천기 교수는 30여년의 척수종양에 대한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교과서를 기획·발간됐다. 

이번에 출간된 교과서는 척수종양이 발생하는 해부학적 구획의 발생학·조직학을 바탕으로 수술 기술이 아닌 수술 전략을 수립하는데 도움을 줘 수술 교과서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정 교수의 책은 세계 최다 판매량의 의학, 과학 전문 글로벌 출판사인 ‘스프링거 네이처’에서 출간됐으며, 현재 스프링거, 아마존 등 세계적인 온라인 서적 구매 사이트와 한국에서도 범문출판사, 교보문고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정천기 교수는 “기부자의 뜻을 반영한 교과서를 출판할 수 있게돼 다행”이라며 “이 책이 향후 척수종양을 가진 환자들의 삶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 교수 외에도 다수의 공저자가 참여해 ▲척수 종양이 발생하는 척수 및 관련 구조들의 발생 과정, 최신의 조직 구조 등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척수 종양이 발생하는 해부학적 구획을 이용하는 전략(서울대 해부학교실 황영일 교수) ▲척수종양의 병리 및 척수종양과 정상 조직 간의 관계를 통해 정상조직을 보존하는 전략(서울대 병리학교실 박성혜 교수) ▲해부학적 구획을 이용, 정상 조직을 보존하고 척수종양만 선택적으로 제거하는 전략(다수의 저자) 등이 담겼다.

정란 기자 jungran@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