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이 운세] 7월2일 화요일 (음력5월30일)
상태바
[오늘이 운세] 7월2일 화요일 (음력5월30일)
  • 뉴스앤북
  • 승인 2019.07.02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이 운세] 7월2일 화요일 (음력5월30일)


48년 용이 때를 만났으니 머지 않아 승천할 운입니다.
60년 땅을 파서 금을 캐내니 마침내 형통할 운입니다.
72년 어떠한 이유로든 여행을 한번 떠나보세요.
84년 취업을 하려고 한다면 동쪽에 원서를 내보세요.


49년 머뭇거릴 시간이 없습니다. 좋다면 무조건 밀고 나아가십시오.
61년 사업은 과감한 결단성과 놀라운 추진력이 있어야만 대성할 수 있는 것입니다.
73년 너무 느긋한 행동은 발전할 수 없음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85년 시험 본 자는 성적이 미흡하다 해도 눈치 보거나 하는 행동이 없어야 합니다.


50년 화술이 뛰어나니 사람들이 주변에 많습니다.
62년 누구나 어려움은 한 번쯤 겪게 되나 어떻게 벗어나는가가 매우 중요합니다.
74년 주위에서 시끄러운 말썽 등 구설수에 시달리게 되는 격입니다.
86년 서두르세요. 귀인이 서쪽에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51년 주위의 유혹에 빠지게 된다면 어려운 상황에 빠지게 될 것입니다.
63년 욕심을 버리고 지금의 상황에 만족하는 지혜가 필요한 때입니다.
75년 앞으로 지금보다 어려운 일이 더 많이 있을 것입니다.
87년 주위의 어떤 유혹이 있어도 굳게 마음먹고 조심하십시오.


52년 푸른 소나무와 대나무는 그 절개를 잃지 않습니다.
64년 재물운이 좋으니 사소한 계획도 성공하게 됩니다.
76년 주변 사람들이 모두 나를 이롭게 하니 즐거운 하루입니다.
88년 환경을 바꾸려고 하지 말고 자중함이 좋을 것입니다.


53년 운이란 바란다고 해서 되는 것이 아니니 운이 없다고 한탄하지 마십시오.
65년 급하다고 하여 조급하게 서두르거나 당황하면 손해를 보게 됩니다.
77년 하고자 하는 일의 결실이 나의 뜻과 맞지 않아 마음이 조급해집니다.
89년 사세를 줄여야 합니다. 확장을 하면 부도의 위기를 맞이할 수도 있습니다.


54년 잘 이루어지지 않을 것 같은 일들이 조금씩 원만하게 풀려가게 됩니다.
66년 새로운 사업구상을 하지 말고 본업에 충실하는 것이 좋습니다.
78년 건강하던 사람이 아프면 오래 갈 수 있습니다. 건강에 유의하셔야 합니다.
90년 여행을 떠나 무언가 많은 것을 얻으려 하지만 얻는 것이 없습니다.


43년 모든 일이 얽힌 실타래처럼 꼬이고 막혀 답답하고 괴롭습니다.
55년 남을 미워하고 원망하는 사악한 마음은 나를 해롭게 할 뿐입니다.
67년 지성으로 기도를 올린다면 소망하는 것을 이루시게 될 것입니다.
79년 취업을 하려면 시기가 좋지 않으니 조금 더 기다려야 할 것입니다.


44년 한 가지 일에 뜻을 가지고 초지일관하면 그 뜻을 완전하게 이루시게 됩니다.
56년 주변 사람들과 가급적 마찰을 피하면서 일을 진행하셔야 할 것입니다.
68년 가까운 거리를 짧은 시간에 여행을 다녀오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80년 가족의 도움과 응원이 있으니 그 가운데 이익이 따르게 될 것입니다.


45년 기상을 펼쳐 보이려 하지만 주위 여건이 귀하를 만족시키지 못 합니다.
57년 자금회전이 어려워 난처해지는 상황까지 가게 됩니다.
69년 실력을 인정받기가 어려우니 직장생활에 문제가 많이 생깁니다.
81년 서두르지 마십시오. 시간이 흐르면 크게 성공하게 될 것입니다.


46년 너무 큰 욕심을 부린다면 오히려 화를 입게 될 것입니다.
58년 복잡한 문제로 마음이 불편할 텐데 마음을 편히 갖고 안정을 취함이 좋을 것입니다.
70년 무리하게 사업을 확장하려 하지 말고 현재의 상태를 잘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82년 이미 약속되어 있는 일이라 해도 양해를 구하고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47년 어려운 상황이겠으나 혼자의 힘으로는 할 수가 없습니다.
59년 주변의 좋은 친구를 만나 고민을 얘기한다면 문제를 해결할 수도 있습니다.
71년 헛된 욕심은 버리세요. 공연한 일로 눈코 뜰 사이 없이 바쁘게 됩니다.
83년 창업을 준비하게 된다면 아직은 기초 준비과정이니 무리하게 시작하지 마십시오.

뉴스앤북 webmaster@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