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2021년 올해의 책 20권 선정 발표
상태바
용인시, 2021년 올해의 책 20권 선정 발표
  • 정란 기자
  • 승인 2021.03.04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간 시민 총 1만643명 설문조사 참여
'2021년 용인시 올해의 책’ 20권 선정
'2021년 용인시 올해의 책’ 20권 선정

용인시도서관이 시민들이 직접 선정한 ‘2021년 용인시 올해의 책’ 20권을 선정, 발표했다.

용인시는 지난 1월 29일부터 지난달 18일까지 용인시 도서관 홈페이지와 중앙·기흥·수지 등 관내 13개 도서관에서 설문조사 방식으로 올해의 책을 선정한 가운데 시민 1만643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시민들은 후보 도서로 지정된 아동도서 20권과 일반도서 20권 중 각각 10권을 선별했다.

조사 결과 일반도서는 달러구트 꿈 백화점, 시선으로부터,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매우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책, 죽은 자의 집 청소, 하고 싶은 대로 살아도 괜찮아, 내가 원하는 것을 나도 모를 때, 나의 하루는 4시 30분에 시작된다, 허구의 삶, 원 테이블 식당이 선정됐다.

아동도서는 틀리면 어떡해?, 요술 더듬이, 당근 유치원, 걱정 세탁소, 전설의 딱지, 빙하섬을 지켜 주세요, 사춘기 대 갱년기, 담임 선생님은 AI, 달에서 아침을, 우리들이 개를 지키려는 이유가 꼽혔다.

선정된 각 도서들은 도서관 자료실에 설치된 올해의 책 코너에서 만날 수 있으며 독서감상문대회 및 다양한 독서 연계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용인시는 지난 2009년부터 책으로 소통하고 공감하는 ‘책의 도시 용인’을 조성하기 위해 시민들이 참여하는 올해의 책 선정을 매년 진행해 오고 있다.

정란 기자 jungran@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