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삽화 그림책 논란 "뻔뻔한 일본"vs"빌미준 우리 책임"
상태바
군함도 삽화 그림책 논란 "뻔뻔한 일본"vs"빌미준 우리 책임"
  • 전혜정 기자
  • 승인 2021.02.27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함도 삽화 그림책 논란 "뻔뻔한 일본"vs"빌미준 우리 책임"(사진=日 산케이신문 보도 캡처)
군함도 삽화 그림책 논란 "뻔뻔한 일본"vs"빌미준 우리 책임"(사진=日 산케이신문 보도 캡처)

 

일본 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조선인들의 가혹한 노동환경을 그린 한국 아동용 그림책 '군함도-부끄러운 세계문화유산'과 관련해 일본 언론이 "사실과 관련 없는 삽화를 실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지난 26일 군함도 전 거주자 모임인 '진실한 역사를 추구하는 하시마(端島·군함도) 도민회'와 산케이신문의 조사 결과, 해당 그림책에 군함도와 무관한 사진을 보고 그린 삽화가 있다고 주장했다.

산케이가 문제 삼은 삽화는 벌거벗은 소년들이 철창에 갇혀 있는 모습을 그린 것이다.

조사 결과 이 삽화는 1977년에 일본 출판사가 발간한 사진책인 '일본 현대 사진사(1945~1970)'에 수록된 부랑 아동 사진과 구도가 매우 닮았다고 산케이는 주장했다.

해당 사진은 태평양전쟁이 끝난 뒤인 1946년 도쿄 시나가와(品川)에서 촬영된 것으로, '일제 검거로 소년 보호소에 수용된 부랑 아동'이라는 설명이 붙어 있다는 것이다.

또 다른 하나는 일본군이 조선인 소년을 심문하는 장면이 담긴 삽화다.

그러나 산케이는 이 삽화에 대해 1937년 8월 8일에 종군 카메라맨이 중국에서 촬영한 사진과 구도가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그림책 저자인 윤문영 작가는 산케이신문에 해당 삽화에 대해 “그림책은 1983년 한국에서 출판된 ‘사진 기록 일제의 침략 한국·중국’의 사진을 참고로 했다”고 출판사인 열린교육을 통해 답변하고, 군함도와 무관한 자료를 바탕으로 했다고 인정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한국 출판사인 '우리교육'이 2016년에 발간한 '군함도-부끄러운 세계문화유산'은 윤문영 작가가 글을 쓰고 그림도 그렸다. 이 그림책은 일제 징용 현장인 군함도의 가혹한 노동 환경을 다루고 있다.

시민들의 반응은 황당하는 반응이 주지만 사실과 관계없는 삽화를 쓴 책임도 부인할 수 없다는 분위기도 있다. 대학생 박서경(22) 씨는 "역사를 거슬러 잘못된 가해 사실은 단 0.1%도 인정하지 않으려는 일본의 태도에 화가 난다. 세월이 흐르면 덮혀질 것이라는 태도를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직장인 권 모 씨는 "사진자료 제대로 검수 안하고 쓰다가 빌미를 준 것 아니냐"며 "물론 일본이 없앤 자료가 더 많겠지만 자료는 명확하게 인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군함 모양으로 생겼다고 해서 군함도로 불리는 하시마섬은 나가사키현 인근 해역에 위치한 축구장 2개만한 크기의 인공 섬으로, 2015년 하시마섬을 포함한 메이지 산업혁명시설 23곳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그러나 이 섬은 일제강점기 때 조선인들이 강제 징용돼 석탄 노동에 동원됐던 곳으로, 일본은 유네스코 측에 메이지 산업시설 23곳 중 7곳에서 조선인들이 강제징용(forced to work)을 당했다는 설명 문구를 추가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이후 일본 정부는 강제 노동(forced labor)의 의미에 대해 해석을 달리하며 강제징용 사실을 명기하지 않고 있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