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위안부 자발적 매춘부" 美 램지어 교수 결국 오류 시인
상태바
(속보) "위안부 자발적 매춘부" 美 램지어 교수 결국 오류 시인
  • 전혜정 기자
  • 승인 2021.02.26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 "위안부 자발적 매춘부" 美 램지어 교수 결국 오류 시인(사진=하버드 로스쿨 유튜브 캡처)
(속보) "위안부 자발적 매춘부" 美 램지어 교수 결국 오류 시인(사진=하버드 로스쿨 유튜브 캡처)

일본군 위안부를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한 논문을 내 논란이 됐던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동료 교수에게 자신의 논문에 오류가 있었다고 시인했다.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는 현지시간 26일 미 시사주간지 뉴요커 기고문에서 램지어 교수의 이메일 내용을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램지어 교수는 “한국 위안부의 매춘 계약서가 있냐”는 석 교수의 질문에 “없다”라며, “있었다면 좋았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석 교수가 전했다.

또, 자신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에 거론되는 열 살 일본 소녀의 사례와 관련해 역사학자들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자 “당황스럽다”면서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는데, 내가 실수했다”라고 인정했다.

앞서 램지어 교수는 자신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을 통해 위안부 문제를 '매춘업자'와 '예비 매춘부' 간 계약행위로 규정했다.

하지만 학계에선 그가 계약 문제를 언급해놓고서도 정작 한국의 위안부 피해자들이 작성한 계약서를 제시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램지어 교수는 석 교수와의 대화에서 "한국인 여성의 계약서를 확보하면 좋을 것 같았는데, 찾을 수 없었다"고 시인한 뒤 "당신도 못 찾을 게 확실하다"라고 말했다.

램지어 교수는 논문에 언급된 10살짜리 일본 소녀의 사례를 자신이 잘못 인용했다는 점도 석 교수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인정했다.

램지어는 '오사키'란 이름의 10살짜리 일본인 소녀의 증언을 논문에 등장시켜 계약이 자발적이며 합법적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논문에서 "오사키가 10살이 됐을 때 위안부 모집책이 300엔의 선급금을 제안했다"라면서 "오사키는 그 일이 수반하는 것이 뭔지 알았기 때문에 모집책은 그를 속이려고 하지도 않았다"고 적었다.

석 교수는 “역사학자인 모리스 스즈키 교수(호주 국립대)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실은 학술지 편집자들에게 ‘이것은 내가 40년동안 연구 분야에서 목격한 최악의 실패 사례’라고 했다”고 썼다. 석 교수는 다른 여러 학자들이 현재 램지어 교수의 주장에 의구심을 갖고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석 교수의 글은 이날 뉴요커 1면에 실렸으며 웹사이트에도 메인 기사로 소개됐다.

전혜정 기자 haejung02@newsnbo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